美 국무부 “北 식량난, 핵·미사일 개발 때문…정권이 자초”
美 국무부 “北 식량난, 핵·미사일 개발 때문…정권이 자초”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9.0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국무부가 북한의 식량난은 핵과 미사일 개발 때문에 발생한 것이라고 지적했다고 VOA가 20일 전했다.

이날 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북한의 인도적 상황은 자국민의 안녕보다 불법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우선순위를 두기로 한 북한 정권의 선택이 가져온 결과"라고 말했다.

미 국무부는 북한의 인도적 위기는 우선순위를 잘못 정한 북한 정권이 자초한 결과라고 비판했다. 특히 지금 북한 식량난은 김정은 정권이 자초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의 식량부족 보도를 알고 있다며 “유엔 안보리 결의는 북한의 식량 수입을 금지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한국 정부가 대북 인도적 지원 사업에 800만 달러 공여를 추진하기로 한 것과 별개로 대북 식량 지원 추진 의사를 밝힌 데 대해서는 “미국과 우리의 동맹인 한국은 북한에 대한 일치된 대응을 하는데 밀접히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국무부는 그동안 북한의 인도적 위기와 관련해서는 줄곧 북한 정권에 책임을 돌렸다.


유엔 후원하는 황해남도 신원군 유치원에서 밥 먹는 북한 어린이들. 사진=연합뉴스

북한도 지난 해 12월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이 1억 달러를 대북 지원 자금으로 책정하자, 유엔 지원에 의존할 필요 없이 취약계층 지원 자금을 자체적으로 확보할 수 있다고 반박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당시 “북한 정권이 핵과 무기 프로그램에 들어가는 자금과 재원을 (주민용으로) 돌린다면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이 대북 지원 비용으로 요청한 1억1천100만 달러를 완전히 충당할 수 있다”고 말했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