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전쟁 69주년 특별기획] 미국의 전쟁 개입
[6.25전쟁 69주년 특별기획] 미국의 전쟁 개입
  • 글 최응표 한국사바로알리기미주본부 대표/ 영역 남신우 북한인권국제연대 대표
  • 승인 2019.0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적의 전쟁 6.25 [3]

미국이 6ㆍ25 전쟁이 일어난 것을 처음 안 것은 “북한의 남침이 한국에 대한 전면 공격이 분명하다”는 무초 주한 미 대사의 전문을 받고서 였습니다. 미국은 그 전문을 받은 지 7일 만에 맥아더 장군의 한국 전선 시찰 보고서를 근거로 미 지상군 참전을 결정하고 스미스 부대를 제1진으로 파병합니다.

미국의 전쟁 목표는 두 가지였습니다. 첫째는 유엔이 합법정부로 인정한 한국의 수호, 다시 말해 전쟁이전 상태의 회복이었고 두 번째는 인천 상륙 작전 성공 이후 유엔이 결의한 자주 통일 한국이었습니다. 미국은 전선 상황과 국제 정치의 변화에 따라 이 목표를 융통성 있게 적용하였습니다.

그러나 미국의 이런 전쟁 목표는 중국과 소련의 개입이 없거나 없다고 판단될 경우에만 해당되는 것이었습니다. 미국이 38선을 넘어 북진했던 것은 중국과 소련이 전쟁에 개입하지 않는다고 판단되었기 때문이었는데 중공군이 개입하자 전쟁이 확대되는 것을 막기 위해 휴전 정책을 내놓게 됩니다.

초대 주한 대사, 존 무초(John J. Muccio)
초대 주한 대사, 존 무초(John J. Muccio)

미국에게 보다 중요했던 것은 제3차 대전의 예방이었기 때문입니다. 한편 이는 유럽에 비해 전략적 가치가 떨어지는 한국에 미국의 군사력을 쏟아 부을 수 없다는 전략적 판단 때문이기도 하였습니다.

그래서 미국은 참전은 하되 유엔을 통해 해결하려고 했고 트루먼 대통령은 처음부터 유엔의 권위 아래 행동하라고 지시했던 것입니다. 그리고 한국에 주는 원조가 어떤 것이든 유엔의 이름으로 이루어 져야 한다고 강조했던 것입니다.

---------------------------------------------------------------------

[영어판]

The U.S. Enters the War

The U.S. found out about the start of the war from a telephone call made to Washington on June 25th by thenAmbassador John J. Muccio, when he said “…North Korea had begun an all-out offensive against the Republic of Korea.''

7 Days after receiving that message, on the basis of the frontline visit to the Korean war front and subsequent report by Gen. MacArthur, the U.S. decided on sending ground troops to South Korea and dispatched Task Force Smith to fight the first major engagement of the war. The war aims of the U.S. were two-folded. First, it was to restore South Korea, the legitimate nation in the Korean Peninsula recognized by the United Nations, to its pre-invasion, pre-war status.

Second, after the Inchon landing (Operation Chromite), the other aim was to achieve a free and democratic and unified Korea. The United States sought to apply these aims in a flexible manner depending on the conditions on the frontlines and changes in the international political scene.

미극동군사령관인 맥아더장군을 방문하고 있는 모습.jpg
이승만 초대 대통령이 미극동군사령관인 맥아더장군을 방문하고 있는 모습.

For the U.S., these war objectives only applied when there was no interference by the Peoples Republic of China (PRC) and the Union of Soviet Socialist Republic (USSR), or when the U.S. judged that there would be no participation in the war by these two countries.

The U.S. forces crossed over the 38th Parallel during the course of the war because they decided that the Chinese and Soviet forces would not get involved in the war. However, when the Chinese forces entered the war, in order to stop the spread of the conflict, the armistice policy was set forth.

What was most important to the U.S. was preventing World War III from happening. Another view was that it was a strategic move not to pour American military and other resources to a nation that was not as strategically important as Europe.

Therefore, President Truman’s decision to enter the war, but solve the conflict through the United Nations, was his desire to conduct the war under the auspices of the U.N. from the beginning, and the directive he gave from the onset. President Truman also stressed the need to provide any aid to South Korea through and in the name of the U.N. 

jayooilb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