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金, 核 유지하면 北에 나쁜 일만 일어날 것 알고 있어"
트럼프 "金, 核 유지하면 北에 나쁜 일만 일어날 것 알고 있어"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9.0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핵무기 갖고 번영 못해…비핵화 향해 나아가야”
트럼프-아베, 도쿄서 미ㆍ일 정상회담
트럼프-아베, 도쿄서 미ㆍ일 정상회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7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북한의 변화를 이끌어 가길 기대한다며 비핵화로 나아갈 것을 촉구했다고 RFA가 27일(현지시간)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도쿄 모토아카사카 영빈관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을 가진 이후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북한이 핵무기를 유지하면 번영하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총리와 나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대화의 기회를 살려 북한을 비핵화하기를 기대한다. 북한에 대한 제재를 유지할 것”이라면서 북한의 비핵화를 서두르지 않겠다고 말했다.

또한 김정은 위원장에 대한 믿음이 남아있음을 보여주며 “김 위원장은 핵을 유지하면 북한에 나쁜 일만 일어날 것을 알고 있다... 특히 북한은 경제적 잠재력이 높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최근 발사한 단거리 미사일에 대해서는 문제삼지 않겠다는 의중을 보이면서 “북한은 앞으로 핵실험을 하지 않고 장거리 미사일도 발사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미일 정상회담 모두발언을 통해서도 “북한의 로켓 등과 관련된 활동은 매우 적다”며 “(현재) 미북 간에는 위대한 경의감이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취임 당시를 “미사일 발사가 반복되고 핵실험이 이뤄졌던 가장 긴장이 높았던 시기”라고 언급하면서 “최근 2년 동안 많은 변화를 볼 수 있었고 중요한 것은 앞으로 건설적인 일이 일어날지에 대한 여부”라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북한 정세를 포함해 충분한 시간을 들여 트럼프 대통령과 면밀한 조정을 했다”며 북한 문제와 관련해서는 미국과 일본의 입장이 완전히 일치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하지만 최근 북한의 미사일 발사 행위에 대해서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 위반”이라며 강한 유감을 표했다.

아베 총리는 북일 정상회담 추진 의사도 밝혔다. “납치자 문제의 빠른 해결을 위해 김 위원장과 만나서 솔직히,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고 싶다”는 겁니다. 이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도 확보했다는 게 아베 총리의 설명이다.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7일 도쿄 모토아카사카(元赤坂) 영빈관에서 정상회담 시작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 제공 = 연합뉴스]

아베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북일 정상회담에 대한 전면적인 지지, 여러 지원에 대한 강한 지지를 받았다”며 “미국과 긴밀히 연대해 납치자 문제 해결을 위해 과감히 행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피해자 가족들도 만났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도쿄 모토아카사카 영빈관에서 납치 피해자인 다구치 야에코 씨, 요코타 메구미 씨의 가족들을 만나 면담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일본 납치 피해자 가족들과 만난 것은 지난 2017년 11월 이후 두 번째이다.

일왕 주최 궁중만찬 참석한 트럼프 대통령 부부

트럼프 대통령과 납치 피해자 가족들과의 만남은 약 40분 간 진행됐습니다. 이 자리에서 납치 피해자 가족들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일 정상회담 성사를 위해 힘써달라는 요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납치 피해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매우 슬픈 얘기”라며 “미일은 납치 문제에 대해 협력하며 앞으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미일 정상회담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나루히토 일왕이 주최하는 궁중 만찬에 참석했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