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이즈모급 호위함 '가가' 첫 승선
트럼프, 이즈모급 호위함 '가가' 첫 승선
  • 김한솔 기자
  • 승인 2019.0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강습 상륙함 '와스프' 연설에선 "힘에 의한 평화 필요"
3박 4일 방일 일정 마무리
트럼프 일본 호위함 가가 승선[AP=연합뉴스]
트럼프 일본 호위함 가가 승선[AP=연합뉴스]

일본을 국빈방문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8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함께 일본 해상자위대의 이즈모급 호위함에 승선했다.

교도통신과 NHK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멜라니아 여사와 함께 가나가와(神奈川)현의 요코스카(橫須賀) 해상자위대 기지를 찾아 이즈모급 호위함 '가가'(かが)에 승선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28일 가나가와(神奈川)현의 요코스카(橫須賀) 해상자위대 기지를 찾아 이즈모급 호위함 '가가'(かが)에 승선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부인 아키에(昭惠) 여사와 함께 별도의 헬기 편으로 호위함에 승선한 뒤 트럼프 대통령 부부와 갑판에서 기념촬영을 했다.

트럼프 일본 호위함 가가 승선[도쿄 교도=연합뉴스]
트럼프 일본 호위함 가가 승선[도쿄 교도=연합뉴스]

미국 대통령이 자위대 호위함에 승선했다는 기록은 현재까지 없어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보인다고 교도는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 부부는 이후 갑판 아래로 이동, 격납고에서 기다리던 해상자위대원과 미 해군 요코스카기지 대원 500여명 앞에 섰다.

먼저 아베 총리는 "미일 정상이 (함께하는) 격려는 이번이 처음"이라며 "미일 동맹은 전례 없이 강하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자유롭고 열린 인도 태평양' 구상을 거론하기도 했다.

아베 총리는 승선한 호위함이 향후 전투기를 탑재할 수 있도록 보수될 것이라며 "지역 공공재로서 미일 동맹의 강화를 위해 부단히 노력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연설에 나선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에서 멋진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며 "나루히토 일왕을 만난 것은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의 F-35 전투기 105대 구매 계획과 관련해 "일본은 동맹국 중 F-35를 가장 많이 보유하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 군사 장비의 구매에 대해 "지역을 위협으로부터 방위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자위대와 미국 해군에 미국을 대표해 감사한다"고 덧붙였다.

강습상륙함 와스프(LHD 1)에 탑승하기 위해 요코스카항에 도착한 트럼프[AFP=연합뉴스]
강습상륙함 와스프(LHD 1)에 탑승하기 위해 요코스카항에 도착한 트럼프[AFP=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저와 퍼스트레이디는 오늘 아침 도쿄 근교에서 일어난 사건으로 피해를 본 분들을 위해 기도할 것"이라며 애도를 표했다.

그는 이어 "모든 미국인은 일본과 피해자 여러분과 함께 있으며, 피해자 가족과 함께 슬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도쿄 인근 가와사키(川崎)시에선 무차별 흉기 난동 사건이 일어나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이즈모급 호위함은 길이 248m, 폭 38m에 만재배수량이 2만7천t에 달하고 갑판 개조 시 수직이착륙 스텔스 전투기인 F-35B 운용이 가능해 경항모로 분류되나, 일본은 항모급이 아니라며 부인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 부부는 이후 요코스카에 있는 미국 해군 기지를 방문, 요코스카항에 정박한 강습 상륙함 '와스프'에 올라 연설하며 "우리는 힘에 의한 평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요코스카기지를 거점으로 하는 미국 제7함대가 큰 위협에 대처하고 있다며 F-35 등에 대해 "미국 이외 누구도 만들 수 없다"고 말한 뒤 이러한 최신 무기를 배치할 생각을 밝혔다.

그는 이 자리에서도 일본의 F-35 구매계획에 대해 "동맹국 중 최대"라고 재차 강조했다.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 F-35B를 탑재한 와스프는 북한과 중국을 겨냥한 다양한 임무를 수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행사를 끝으로 3박 4일간 방일 일정을 마무리하는 트럼프 대통령 부부는 하네다(羽田)공항에서 대통령 전용기편으로 귀국 길에 오른다.

<연합뉴스>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