첼시, 2018-2019 유로파리그 결승서 6년만에 우승
첼시, 2018-2019 유로파리그 결승서 6년만에 우승
  • 김한솔 기자
  • 승인 2019.0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년 만에 정상탈환 첼시, 아스널 꺾고 유로파리그 무패 우승

 

유로파리그 우승을 차지한 첼시 선수들[로이터=연합뉴스]
유로파리그 우승을 차지한 첼시 선수들[로이터=연합뉴스]

아제르바이잔 바쿠의 바쿠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UEFA 유로파리그 결승전에서 첼시가 아스널(잉글랜드)을 4-1로 꺽고 완승했다.

이번 첼시의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왕좌 복귀는 지난 2012-2013시즌 이후 6년 만이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의 첼시는 조별리그부터 단 한 번의 패배도 기록하지 않고 12승 3무의 성적으로 무패 우승도 달성했다.

첼시는 우승 상금인 850만 유로(약 113억원)도 차지했다.

준우승을 차지한 아스널의 상금은 450만 유로다.

첼시의 우승 덕분에 프랑스의 올랭피크 리옹은 다음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로 직행했다.

유로파리그 우승팀에게는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직행 티켓이 주어진다. 하지만 첼시는 이미 프리미어리그 3위로 조별리그 직행을 확정한 상태다.

이 때문에 첼시의 직행권은 챔피언스리그를 예선부터 치러야 했던 리옹으로 향했다.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5위에 그쳐 4위까지 주어지는 챔피언스리그행 티켓을 따내지 못한 아스널은 다음 시즌도 유로파리그에서 뛰게 됐다.

1999-2000시즌 유로파리그(당시 UEFA 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던 아스널은 19년만의 재도전에서도 우승컵을 따내지 못했다. 아스널은 유로파리그에서 우승한 적이 없다.

첼시는 최전방에 에덴 아자르와 올리비에 지루, 페드로를 세워 공격진을 꾸렸다.

부상으로 경기 출전이 불투명하던 은골로 캉테도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아스널은 피에르-에메리크 오바메양과 알렉상드로 라카제트를 투톱으로 세웠다.

메주트 외질이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서 이 둘을 받쳤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첼시는 후반부터 골을 몰아치기 시작했다.

후반 시작 4분 만에 에메르손 팔미에르가 올려준 크로스를 지루가 헤딩으로 연결해 선제골을 뽑아냈다.

첫 골을 내준 아스널의 수비진은 흔들렸다. 금세 추가 골을 허용했다.

후반 15분 페널티박스 안으로 침투한 아자르가 문전에 있던 페드로에게 정확한 패스를 건넸고, 페드로는 침착하게 아스널의 골문 구석에 공을 꽂아 넣었다.

첼시의 에덴 아자르[AFP=연합뉴스]
첼시의 에덴 아자르[AFP=연합뉴스]

도움을 올린 아자르는 5분 후 해결사로 나섰다.

지루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침착하게 성공시켜 점수 차를 3골로 벌렸다.

아스널은 24분 알렉스 이워비의 중거리 슛으로 한골을 만회했다.

하지만 3분 후인 27분에 아자르에게 또 한골을 내줘 추격의 동력을 잃었다.

아자르는 2골 1도움으로 맹활약하며 팀 승리를 만드는 최고의 선수로 등극했다. 

아자르는 이번 시즌에서 우승의 기쁨을 안기고 레알 마드리드(스페인)로 떠난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