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日 국방장관 "北 불법 해상환적 막기 위한 국제협력 중요"
韓·美·日 국방장관 "北 불법 해상환적 막기 위한 국제협력 중요"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9.06.0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일 국방장관이 2일 싱가포르에서 회담을 가졌다.
한미일 국방장관이 2일 싱가포르에서 회담을 가졌다.
한미일 국방장관이 2일 싱가포르에서 회담을 가졌다. 

한·미·일 국방장관은 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제 18차 아시아안보회의, 샹그릴라 대화 이후 공동언론보도문을 통해 북한의 불법 해상환적을 막기 위해 국제협력이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패트릭 섀너핸 미 국방장관 대행과 정경두 한국 국방부 장관, 이와야 다케시 일본 방위상은 이날 공동언론보도문을 통해 "3국 장관은 북한의 불법 해상환적을 억제, 방지, 근절하기 위한 지속적인 국제협력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한·미·일 국방장관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를 철저히 이행해야 한다는 국제사회 공약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한·미·일 국방장관은 또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외교적 노력을 지원하기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는 점도 재확인했다.

북한이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완전한 비핵화를 해야 한다는 데에도 의견을 같이 했다.

섀너핸 대행은 한·미·일 국방장관은 국방장관 회담 모두발언에서 "한미일은 인도태평양 지역의 가치와 원칙을 유지하는 데 중대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한미일은 국제질서를 지키고 북한의 철저한 비핵화를 확실히 달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미·일 국방장관은 이 자리에서 최근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기도 했다.

특히 이와야 방위상은 북한이 지난달 발사한 단거리 미사일은 유엔 안보리 결의의 위반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외교 2019-06-03 21:07:16
대행이네 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