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송환법 반대시위"... 홍콩시민 100만명 시위
"中 송환법 반대시위"... 홍콩시민 100만명 시위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9.06.1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산인해 범죄 혐의자를 중국, 대만 등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곳에도 넘길 수 있도록 하는 ‘범죄인 인도 법안’에 반대하는 홍콩시민 103만명(주최 측 추산) 9일 도심에서 대규모 시위를 벌이고 있다. 홍콩=AFP연합뉴스
인산인해 범죄 혐의자를 중국, 대만 등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곳에도 넘길 수 있도록 하는 ‘범죄인 인도 법안’에 반대하는 홍콩시민 103만명(주최 측 추산) 9일 도심에서 대규모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중국이 최근 홍콩에서 신병 구속한 피의자를 중국 본토로 송환할 수 있게 하는 법안을 발의했고 이에 홍콩시민들이 최고 규모의 시위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9일 홍콩 매체에 따르면 이날 홍콩섬 중심가에서는 민주파 주관으로 '도망범 조례(逃犯條例)' 개정에 항의하는 가두시위가 100만명 이상 참가한 가운데 열렸다.

이번 시위 참가자는 홍콩 중국 귀속 후 최대인 2003년 국가안전법 반대 시위의 50만명을 훨씬 넘어서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최 측인 민주파 단체 민간인권진선(民間人權陣線 민진)은 103만명이라고 밝혔다. 경찰 추산은 24만명이다.

홍콩 입법회(의회)는 중국 사법당국의 기소를 당한 범죄인을 본토로 인도할 수 있는 개정안을 심의 중이다.

중앙정부(중국정부) 지시에 따른 조례 개정인 만큼 거의 가결이 확실한 상황이다.

9일 홍콩에서 벌어진 '범죄인 인도 법안' 반대 시위에서 한 남성이 '중국으로의 송환을 반대한다'는 팻말을 높이 들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9일 홍콩에서 벌어진 '범죄인 인도 법안' 반대 시위에서 한 남성이 '중국으로의 송환을 반대한다'는 팻말을 높이 들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개정안이 발효하면 중국 측으로선 '요주의 인물'인 홍콩 민주활동가와 중국에서 활동하다가 홍콩에 들어온 인권운동가 등 반체제 인사는 물론 중국 측과 사업상 분규를 빚은 기업 관계자 등이 강제로 송환당할 가능성이 크다.

시위에서 민주파회의, 민주당, 인민역량(人民力量), 홍콩중지(香港衆志), 신민주동맹 등 민주파 정당단체와 시민은 "중국에 송환하면 홍콩은 흑감옥으로 변한다", "캐리 람(林鄭月娥) 행정장관과 존 리(李家超) 보안국장 퇴진" 등 구호를 외쳤다.

또한 시위대는 "중국으로 이송 반대(反送中)" 등등도 부르짖으면서 입법회까지 행진했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민정 2019-06-11 08:06:57
대한민국도 일어나야죠
설마설마하다 훅갈듯..문재인5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