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전 남편 살해한 고유정, 사이코패스 가능성 부정"
경찰 "전 남편 살해한 고유정, 사이코패스 가능성 부정"
  • 유영철 기자
  • 승인 2019.0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신감정 의뢰하지 않을 것"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경찰은 전남편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고유정(36·구속)씨의 정신질환 가능성을 부정했다.제주 전남편 살해 사건 (CG)[연합뉴스TV 제공]
경찰은 전남편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고유정(36·구속)씨의 정신질환 가능성을 부정했다. 제주 전남편 살해 사건 (CG)[연합뉴스TV 제공]

경찰이 '제주 전 남편 살해' 사건과 관련해 최종 수사브리핑에서 "피의자인 고씨의 정신질환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11일 오전 제주동부경찰서는 "고씨가 범행 과정에서도 면밀한 계획과 실행이 확인됐고, 조사과정에서도 별다른 이상 징후를 느끼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고씨를 직접 조사한 프로파일러의 조사 결과, 사이코패스의 경우 다른 사람의 감정을 고려하지 않는다"며 "그러나 고유정은 가족과의 관계를 계속 유지하려는 정황을 봤을 때 사이코패스는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또 범죄 수법이 잔인하다고 해서 무조건 사이코패스는 아니라고 덧붙였다.

경찰은 또 "경계성 성격 장애 등 일부 정신 문제가 관찰되지만 진단 기록도 없는 등 정신질환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수사결과 브리핑하는 박기남 서장(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11일 제주동부서에서 열린 '제주 전 남편 살해' 사건 최종 수사브리핑에서 박기남 제주 동부경찰서장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9.6.11 bjc@yna.co.kr
수사결과 브리핑하는 박기남 서장(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11일 제주동부서에서 열린 '제주 전 남편 살해' 사건 최종 수사브리핑에서 박기남 제주 동부경찰서장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9.6.11 

범행동기에 대해 경찰은 "피의자가 전 남편인 피해자와 자녀의 면접교섭으로 인해 재혼한 현재 남편과의 결혼생활이 깨질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며 "피해자의 존재로 인해 갈등과 스트레스가 계속될 것이라는 극심한 불안이 범행으로 이어졌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경찰은 "고씨에 대한 정신질환이 확인되지 않았으므로 정신감정을 의뢰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고씨의 범행동기와 정신상태를 명확히 밝히기 위해 프로파일러 5명을 투입해 고씨에 대한 조사를 진행했다.

앞서 범죄 심리 전문가들은 고씨가 사이코패스 또는 경계성 성격 장애일 가능성 등을 제기한 바 있다.

고씨는 지난달 25일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남편 강모(36)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오는 12일 고씨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고씨에게 적용된 혐의는 살인, 사체손괴, 사체유기, 사체은닉 등이다.

jayooilbo@gmail.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