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현준 옥중 서신
허현준 옥중 서신
  • 허현준 전 청와대 행정관
  • 승인 2019.06.1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25전범 김원봉 존경한다는 문대통령에 엄중히 묻는다.

현충일 다음날 신문을 읽다가 놀라 덮었다. 그리고 바닥에 내던졌다. 어느새 ‘6.25전범’ 김원봉이 순국선열 앞에서 애국인사로 변모됐고 등극했다. 참혹함으로 고개를 떨구고 한동안 생각에 잠겼다. 스러져간 국군장병, 고지마다 핏자국이 서린 참혹한 현장, 어린 학도병, 아이를 업은 피난민, 자식의 죽음에 절규하는 어머니, 포탄을 맞고 고통스러워하는 모습들이 연평해전,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 KAL기 폭파테러 등과 겹치며 스쳐갔다.

김원봉은 6.25전쟁 당시 북한의 국가검열상과 노동상을 지냈다. 국가검열상은 당과 국가의 경계 대상인 반당·반혁명 인사를 색출해 처형·감금·강제노동 등 숙청을 통해 내부 또는 후방에서 있을 반란을 조기에 막은 일을 맡은 수장이다.

노동상은 근로자를 당과 국가에 강제적으로 복속시켜 인민군의 무장력 강화와 전시동원, 각종 전쟁물자와 생필품 생산, 지원 등을 전후방에서 돕는 업무를 맡은 수장이다. 이 과정에서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희생되었겠는가?

전쟁시에는 군대를 지휘하는 인민무력부와 당의 총정치국(총참부, 작전부) 다음으로 중요한 업무를 김원봉이 맡은 것이다.그는 북한의 서열로 10위 안에 드는 고위직 인사로 6.25전쟁의 실질적 책임이 있다. 김일성으로부터 이후 권력투쟁에서 밀려 토사구팽 당했다하여 그의 악행과 전쟁책임이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

◇공산계열 반일부대, 민간인 식량 훔치거나 살해하는 비적활동

동북항일연군 제1로군 경위대 병사들. 현지 공산주의자들로 구성된 이들은 옌안의 중공 중앙이 아니라 소련 코민테른과 소련파의 수장인 왕밍(王明)에게 복종하였다.
동북항일연군 제1로군 경위대 병사들. 현지 공산주의자들로 구성된 이들은 옌안의 중공 중앙이 아니라 소련 코민테른과 소련파의 수장인 왕밍(王明)에게 복종하였다.

공산계열 반일부대들의 행적은 의문점이 많고 북한에 의해 과장되어 알려졌다. 김원봉이 이끈 조선의용대를 비롯 만주, 동북 일대에서 활동한 공산계열의 반일부대 등은 광복군 계열의 민족주의 항일부대와 자주 충돌했다.

1930∼40년대에는 김일성, 최용건, 오진우 등이 참가한 공산계열의 일부 소부대(대개 30여명 정도)들이 주민들의 식량을 훔치는 등의 비적활동과 민족주의 계열의 인사를 습격하거나 암살하기도 했다. 이들 공산계열 부대들은 중국과 소련출신의 공산주의자들이 개입해 조종했는데, 여러 사건 중에 대표적인 참극이 ‘자유시 참변’이다.

문 대통령은 김원봉 외에도 몇해 전에 신영복을 존경한다고 말한 적이 있다. 신영복이 누구인가? ‘감옥으로부터의 사색’으로 널리 알려진 그는 조선노동당 대남조직인 ‘통일혁명당(통혁당)’의 핵심당원으로서 모 대학 교수로 재직하면서 대남적화활동을 하다가 검거돼 장기간 수형생활을 한 사람이다.

신영복은 주사파 출신들이 존경하는 인물인데 ‘통혁당’이 조선노동당의 지휘를 받는(즉 김일성의 지시를 직접 받는) ‘남한의 혁명참모부’라고 믿기 때문이다.

◇김원봉과 신영복의 공통점은 대한민국 체제 붕괴 앞장

문 대통령이 높이 평가하는 김원봉, 신영복에겐 공통점이 있다. 대한민국 자유민주 체제를 붕괴시키는 일에 앞장섰고, 전쟁 또는 폭력혁명을 통해 남한을 점령하여 김일성의 독재 지배가 실현되도록 실천한 인물이다. 그 중 김원봉은 수백만의 사상자를 낳은 ‘6.25 전범’이다.

문 대통령이 이들을 높이 평가하고 존경한다는 것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문 대통령이 가리키고 있는 것은 무엇인가? 그는 지금 ‘자유의 땅’에서 무슨 일을 벌이고 있는 것인가? 순국선열을 생각하는 ‘호국의 달’에 주권자로서 ‘국군통수권자’에게 엄중히 묻는다.

2019. 6. 7. 서울구치소에서 허현준

(덧붙임)

내년은 6.25전쟁 발발 70주년이다. 북한은 6.25전쟁을 ‘조국해방전쟁’이라 부르고 국내에도 동조하는 세력이 있다. 이번 기회에 6.25 전쟁 관련 광범위한 토론·행사 등을 통해 실상(진상)을 제대로 알리고 ‘6.25 전범’명단을 만들고 북한에 사과를 촉구하는 일도 준비해보자.

jayooilb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대한애국당 2019-06-14 01:16:36
문재앙 물러나라 국민이 원한다 하야해 문재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