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김정은 친서 받아...매우 긍정적인 일 벌어질 것”
트럼프“김정은 친서 받아...매우 긍정적인 일 벌어질 것”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9.0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아이오와주로 떠나기 전 백악관 서쪽 잔디마당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정은으로부터 방금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다”며 “어제 친서를 받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멕시코와의 비밀 합의와 관련된 서한을 들어보이고 있다./사진=워싱턴 D.C.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아이오와주로 떠나기 전 백악관 서쪽 잔디마당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정은으로부터 방금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다”며 “어제 친서를 받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멕시코와의 비밀 합의와 관련된 서한을 들어보이고 있다./사진=워싱턴 D.C.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친서를 받은 사실을 공개하면서, 매우 긍정적인 일이 일어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11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김정은으로부터 아름다운 편지를 받았다"면서 "물론 편지 내용에 대해선 말할 수 없지만 매우 개인적이고, 매우 따뜻하며, 매우 좋은 편지"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으로부터 편지를 받은 시점은 전날인 10일"이라면서 "이에 감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김 위원장으로부터 받은 편지로 자신과 김 위원장이 매우 좋은 관계임을 확인할 수 있으며, 뭔가 매우 긍정적인 일이 일어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3차 미-북 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질문에 “그런 일이 벌어질 수 있다”며, “어느 시점에 이뤄지길 바란다”고 대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약속을 지키고 있다며, 핵실험이 없고 장거리 미사일이 발사되지 않고 있는 사실을 거듭 상기시켰다.

그는 또 "김정은이 최근 발사한 미사일은 매우 짧은, 단거리였을 뿐... 이는 전혀 다른 문제”이고 “그는 나에게 약속을 지키고 있으며, 그건 매우 중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에겐 엄청난 잠재력이 있고, 거기에 김정은 위원장이 있을 것이라는 설명도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엄청난 잠재력에 대해 거듭 강조한 뒤, “이런 점을 누구보다 더 잘 느끼는 건 김정은”이라며, “그가 이해하고 있고, 완전히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김정은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이 미 중앙정보국(CIA)의 정보원으로 활동했다는 최근 언론 보도에 대해 “해당 내용을 봤다”면서 “내 체제(auspice) 아래선 그런 일이 일어나도록 허용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현 행정부와 상관이 없는 일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