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북한 문제 서두르지 않겠다"
트럼프 "북한 문제 서두르지 않겠다"
  • 김한솔 기자
  • 승인 2019.0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국무부 “싱가포르 합의 진전 위한 실무협상 준비 돼있어”
12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후 백악관에서 가진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AP Photo/Evan Vucci
12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후 백악관에서 가진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AP Photo/Evan Vucci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12일 정례기자설명회에서 제1차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 이후 지난 1년 간 미북 관계에 변화가 있었다고 밝혔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미국이 항구적인 평화 구축과 완전한 비핵화를 추구하고 있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어제 그가 말한 것처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따뜻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미 국무부는 북한과 실무 협상을 계속할 준비와 의지가 있다며 1년 전 미북 정상 간의 합의에서 진전을 이뤄낼 수 있는 방법에 대해 북한 측과 논의를 지속하길 원한다"고 강조했다. 

모건 오테이거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모건 오테이거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그는 이런 가운데서도 대북정책은 변하지 않으며 북한에 대한 경제재재는 계속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후 백악관에서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북한 문제와 관련해 잘 될 것이라고 예상하면서도 대북제재들은 유지되고 있다며 "서두르지 않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1일 김정은으로부터 친서를 받았다며 매우 개인적이고 따뜻한 편지였고 이를 고맙게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