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지방의회 대의원선거 위한 중앙선거지도위원회 조직
北, 지방의회 대의원선거 위한 중앙선거지도위원회 조직
  • 김한솔 기자
  • 승인 2019.0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다음 달 21일 전국 도(직할시)·시(구역)·군 인민회의 대의원선거를 위한 중앙선거지도위원회를 조직했다고 14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중앙선거지도위원회 위원장은 태형철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 부위원장은 김평해 노동당 부위원장, 서기장은 정영국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서기장이 각각 맡았다.

위원으로는 최부일 인민보안상, 김영호 내각 사무장, 박철민 청년동맹 중앙위원장, 주영길 조선직업총연맹 중앙위원장, 김창엽 조선농업근로자동맹 중앙위원장, 장춘실 조선사회주의여성동맹 중앙위원장이 임명됐다.

지난 11일 북한은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발표를 통해 도(직할시), 시(구역), 군 인민회의 대의원선거를 7월 21일에 실시한다고 밝혔다.

한국의 지방의회에 해당하는 지방인민회의는 인구비례에 따라 선출되는 대의원으로 구성되며 4년에 한 번 대의원 선거를 한다. 가장 최근 선거는 김정은 집권 이후 처음 치러진 2015년 7월 19일이다.

북한의 선거 형식을 간단히 소개하자면 북한 대의원(국회의원)선거는 각 동마다 마련된 선거장에서 북한 노동당에 의해 미리 선출된 대의원에게 투표형식을 빌려 찬성표만 넣는 형태이다. 

북한 선거에서 시민들은 도당, 시당, 군, 리당에서 선발된 대의원 후보 한명에게만 투표하는 방식이다.

북한 선거는 민주주의 형식을 빌려 투표를 하지만 이미 투표지에는 '찬성' 이라는 글자가 새겨져 '반대'의사를 표현할 수 없는 비민주적 선출방식이다.

또한 투표를 진행할 시 먼저 김일성·김정일·김정은 초상화 앞에 인사를 해야 하며 선거함 옆에서 나눠주는 빨간 투표용지를 받아 확인도 못한 채 넣는 형식을 취한다. 

북한 투표용지. 오직 한사람 후보자 이름만 있다.
북한 투표용지. 오직 한사람 후보자 이름만 있다.

만일 '반대'를 하고 싶어도 '반대'표 자체가 없으므로 북한 사람들은 자신들의 의사 자체를 자유롭게 표현할 수 없다.

선거 당일에는 북한 내 모든 사람들이 투표에 참가해야 하며, 만일 아프다는 핑계로 투표를 거부할 시 정치적생명에 치명적인 오점을 남기게 된다. 

당조직과 인민반, 작업반, 각 청년동맹조직으로부터 비판을 받아야 하며, 그로 인해 노동당 입당이 제한 받거나 시기가 늦춰지는 등 북한 사회에서의 교화계급으로 낙인찍히게 된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