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어선 삼척항 방파제서 발견... 군·경 민간인 신고 전까지 몰랐다
北어선 삼척항 방파제서 발견... 군·경 민간인 신고 전까지 몰랐다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9.0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류하다 파손된 北오징어잡이 목조 선박
 

지난 15일 동해안에서 발견된 북한 어선은 조업 중이던 어선이 신고한 것으로 알려진 것과는 달리 삼척항 방파제 인근 부두에서 식별된 것으로 알려졌다.

최초 신고자도 조업을 하던 어민이 아니라 육지에 있던 민간인인 것으로 알려져 군·경의 해안 감시망이 뚫렸다는 지적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

소형 목선인 북한 어선은 동해 북방한계선에서 남쪽으로 130여 킬로미터를 떠내려왔는데, 군은 해상초계기와 감시선박, 해안 레이더 등이 가동되고 있던 상황에서도 포착하지 못했다.

군과 해경이 항만시설까지 북한 어선 접근을 허용한 만큼 해안 감시망이 허술했다는 비판을 피하긴 어렵게 됐다.

관계 당국에 따르면 당시 군은 '삼척항 방파제'에서 북한 어선이 발견됐다는 상황을 해경으로부터 전해들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군 당국이 도착했을 당시 북한 어선은 이미 방파제 인근 부두에 거의 접안한 상태였다고 전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전날 북한 어선과 관련해 해안 감시레이더의 감시 요원이 해당 선박의 높이(1.3m)가 파고(1.5~2m)보다 낮아 파도로 인한 반사파로 인식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북한 어선이 먼바다에 있었을 때 상황이었다.

이후 북한 어선은 표류하면서 삼척항 방파제 인근까지 흘러온 것으로 보인다.

합참은 전날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 "군의 조사 결과, 전반적인 해상·해안 경계작전에는 문제가 없었다"면서 "다만, 소형 목선은 일부 탐지가 제한되는 점을 확인했다"고 밝힌 바 있다.

군 당국은 이번 사태를 계기로 노후된 해안 감시레이더의 성능개량 사업을 적극 추진하며 레이더 감시 요원 확충 대책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북한 어선에는 선원 4명이 타고 있었고, 이 가운데 2명은 귀순 의사를 밝혔다. 나머지 2명은 판문점을 통해 북측에 인도됐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