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17년 연속 北 '최악의 인신매매 국가'로 지정
美, 17년 연속 北 '최악의 인신매매 국가'로 지정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9.0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폼페이오 "北 강제노동 수입, 범죄행위 자금대는데 활용"
'2019 인신매매 실태보고서' 발간 기자회견서 밝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워싱턴 AP=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미국 국무부가 '2019년 인신매매 실태보고서'를 발간하고 북한의 강제노동으로 얻어지는 수입이 '범죄 행위'의 자금원으로 활용되고 있다고 밝혔다.

20일(현지시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국무부 청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중국, 러시아, 이란, 북한, 시리아, 베네수엘라 등의 나라들이 최하위 등급인 3등급(Tier 3) 국가로 다시 분류됐다면서 "북한의 경우 정권이 그 주민들로 하여금 국내외에서 강제노동에 시달리게 만들고 있으며 그 수익을 '범죄 행위들'의 자금을 대는 데 활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채널A 캡쳐

이날 공개된 '2019년 인신매매 실태보고서'는 북한 정권이 정치범수용소 등에서의 성인과 아동에 대한 집단 동원이나 강제노동의 국외 송출 등을 통해 국가 주도의 인신매매를 계속 자행해왔다면서 이를 통해 발생한 자금을 다른 불법 활동뿐 아니라 정권의 활동들을 위한 돈줄로 활용해왔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인신매매는 지구상에서 가장 극악무도한 범죄 중 하나로, 우리는 함께 뭉쳐 인신매매를 물리치기 위한 모멘텀을 만들어야 한다"면서 "우리는 이 극악무도한 가해자들에게 책임을 물어야 하며 그 어느 곳에서 벌어지는 인신매매를 없애기 위한 공동의 책무를 되살려야 한다"며 국제사회의 연대를 강조했다. 

북한은 올해도 '최악의 인신매매 국가'로 선정되면서 17년 연속 인신매매 국가로 지정됐다. 

해외 북한식당 파견 종업원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