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실각위기, 홍콩시위로 금융위기 터지나?
시진핑 실각위기, 홍콩시위로 금융위기 터지나?
  • 최영재 기자
  • 승인 2019.0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산시 中당국 국방동원법으로 한국 기업·계좌 압류가능성

홍콩 사람들은 지금 불퇴전의 결의로 자유와 민주, 법의 지배를 되찾기 위해 독재적인 중국 공산당권력과 싸우고 있다. 병행하여 ‘돈’ 문제도 걱정하고 있다. 은행에 예금한 얼마 안 되는 예금을 인출하는 것이 가능할 것인가? 계좌 해약이 가능할까? 홍콩 달러를 미국 달러로 바꾸는 것이 가능 할 것인가? 각자가 이를 시도하면서 SNS에서 정보를 발신하고 있다.

아무개 홍콩 사람은 대규모 데모가 발생한 직후 “홍콩달러를 미국 달러로 바꾸는 편이 좋다!”고 SNS에 올렸다. 그러자 중국의 인터넷 폴리스로 보이는 사람들로부터 대량의 공갈협박문이 올라왔다고 한다.

또 다른 홍콩인은 다음과 같이 올렸다고 한다. “중국계 은행의 홍콩지점은 거액의 인출을 이미 제한하고 있다. 미화 7000달러(약 760만원)을 인출하려면 수속부터 1주일 뒤에야 가능하다. 홍콩은 사상 최대의 금융시한폭탄의 하나가 되었다”

홍콩의 경제상황을 전한 한 ‘야후 파이낸스’는 지난 13일자에서 미국 헤지펀드 운영회사 ‘헤이먼 캐피털 매니지먼트’ 창업자 카일 바스씨의 발언을 다음과 같이 소개했다.

“홍콩은 중국의 극히 일부지만 그 은행시스템은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이 높은 지역의 하나다. 홍콩주민의 4~5%가 행동하면 금융시스템을 다운시킬 수가 있다.”

◇홍콩 부유층 대량 탈출 가능성

바스씨는 중국공산당의 위협을 이해하고 있는 저명한 전문가로서 미국이 3월에 세운 ‘현재의 위험에 관한 위원회:중국’의 멤버이기도 하다. 그러한 인물이 홍콩 금융가에서 활동하고 있는 부유층이 대량으로 탈출할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다.

약 750만명이 북적거리는 홍콩에는 약 8만5천명의 미국인이 거주하고 있다. 바스씨는 “중국본토로 용의자 인도를 가능케 하는 ‘범죄인 인도 조례’ 개정안이 통과되면 미국과 영국의 투자은행가와 최고책임자들은 가족과 함께 자국이나 싱가포르 등으로 옮길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홍콩의 케리 람(林鄭月娥)행정장관은 지난 15일 오후 “개정안 심의를 무기한 연기한다”고 말했지만 이미 소 잃고 외양간 고치기다. 부유층 불신감을 씻을 것으로는 생각되지 않는다.

도망갈 나라와 여권을 지참한 홍콩거주자는 괜찮지만 이번에도 손해를 입은 것은 대규모 시위에서 싸운 일반 서민이 될 가능성이 높다. 반공산당계 미디어는 수년 전 “공산당간부의 가족은 외국 여권을 복수 지참하고 있다. 간부들도 항상 도망갈 준비를 갖추고 있다”고 보도했다. 게다가 중국의 지배층은 반드시 ‘불난 곳 도둑질’을 생각한다.

중국정부는 2010년 7월、정부와 인민해방군이 유사시 민간의 모든 인적・물적자원을 동원・징용하는 국내법인 ‘국방동원법’을 시행했다. 홍콩시위가 중국의 일부지역으로도 퍼져 국방동원법이 발령되면 한국계 기업과 한국인의 중국 은행계좌가 동결되기도 하고 금융자산이 접수될 가능성이 충분하다. 중국에 막대한 투자를 하고 있는 한국으로서도 홍콩 시위는 강 건너 불이 아니다. 

sopulg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