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공화당, 트럼프 방한 맞춰 서울파이낸스센터로 천막 이동
우리공화당, 트럼프 방한 맞춰 서울파이낸스센터로 천막 이동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9.0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원진 "트럼프 환영행사 장소인 서울파이낸스센터 앞에 설치"
"천막 운영·철거는 애국 국민 몫"
우리공화당 '천막 이동'(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우리공화당 당원들이 28일 오전 광화문 광장에 설치된 천막을 파이낸스빌딩 근처로 옮기기 위해 철거하고 있다. 2019.6.28
우리공화당 당원들이 28일 오전 광화문 광장에 설치된 천막을 파이낸스빌딩 근처로 옮기기 위해 철거하고 있다. 2019.6.28

우리공화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한을 하루 앞두고 광화문광장 천막을 일시적으로 이동하겠다고 밝혔다.

조원진 우리공화당 공동대표는 28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 시간 이후 모든 (광화문광장 내) 텐트를 철거해서 (트럼프 대통령 방한) 환영 행사가 있는 서울파이낸스센터 앞으로 일시적으로 옮기겠다"고 말했다.

조 공동대표는 트럼프 대통령 방한을 앞두고 경찰의 협조 요청을 받았다는 점을 상세히 설명하며 천막 철거 및 이동 결정을 내린 이유를 이렇게 설명했다.

조 공동대표는 "우리 애국 국민 모든 분들은 더 가열찬 투쟁을 하겠다는 것을 국민들께 약속드린다"면서 "광화문 광장은 언제라도 다시 올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서울시가 아무리 계고장을 놓더라도 천막의 운영, 유지, 설치, 철거는 애국 국민들의 몫이고 우리공화당 몫"이라며 "헌법에 주어진 정당 활동을 지속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우리공화당은 2017년 3월 10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반대 집회에서 숨진 '애국열사'를 추모하겠다며 지난 5월 10일 광화문광장에 기습적으로 천막과 분향소를 차렸다.

서울시는 천막이 설치된 지 46일 만인 지난 25일 오전 행정대집행에 착수해 천막을 강제 철거했으나, 우리공화당은 같은 날 오후 천막을 이전보다 더 큰 규모로 다시 설치했다. 

우리공화당 최고위원회의(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우리공화당 홍문종 공동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우리공화당(구 대한애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조원진 공동대표. 2019.6.26 saba@yna.co.kr
우리공화당 최고위원회의(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우리공화당 홍문종 공동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우리공화당(구 대한애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조원진 공동대표. 2019.6.26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