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서울도심 '트럼프 방한 환영' 집회 곳곳에서 열려
주말, 서울도심 '트럼프 방한 환영' 집회 곳곳에서 열려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9.06.3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29일 트럼프 반한 환영 서울역 집회를 마치고 광화문으로 거리행진을 하는 태극기 집회 참가자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일인 29일 서울도심 곳곳에서는 "박근혜 무죄석방"과 트럼프 방한을 환영하는 태극기 집회가 열렸다. 

우리공화당은 서울역 광장에서 태극기 집회를 열고 "문재인 좌파독재정권의 정치보복을 규탄"하며 "한미동맹 강화하자"는 구호를 외쳤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을 환영하며 "한미동맹 강화해 자유민주주의를 지키자"며 집회와 행진을 이어갔다.
 

청계광장서 트럼프 환영집회를 하고 있는 우리공화당 당원들
청계광장서 트럼프 환영집회를 하고 있는 우리공화당 당원들. 사진=The자유일보
6월 29일 트럼프 환영 우리공화당 서울역 집회서 홍문종 우리공화당  공동대표가 연설하고 있다

조원진 우리공화당 공동대표는 집회에서 "폭거만행 좌파독재정권 종식시키고, 붕괴위기 한미동맹 태극기로 구출하자"고 호소하며 "박 대통령 옥중투쟁 821일 째 우리는 함께 지금까지 독재정권의 폭압에 맞섰다. 우리는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을 지키키 위해 더욱더 투쟁에 정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문종 우리공화당 공동대표는 연설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탄핵당하지 않았다면 북한의 비핵화 문제를 확실하고 분명하게 해결했을 것”이라며 “트럼프 방한을 통해 북한의 비핵화를 한반도에서 실현해 달라고 부탁한다”고 말했다.

곽성문 자유일보 사장도 집회에 참석해 “트럼프 대통령이 판문점에 가서 김정은을 불러서 단둘이 담판을 지을 일 준비가 됐을 거라고 생각한다”며 “이는 한반도 문제를 문재인 대통령 없이 직접 챙기겠다는 메시지를 우리에게 분명히 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태극기 집회 참가자들도 태극기와 성조기를 함께 흔들며 "트럼프 대통령을 환영"하고, "국제사회에 한미동맹 강화가 대한민국을 지킬 수 있다는 국민의 뜻을 알리자"라는 구호를 외쳤다.

가두연설하고 있는 우리공화당 홍문종 공동대표(오른쪽)과 조원진 공동대표. 사진=The자유일보
 
6월 29일 트럼프 방한 환영 서울역 집회를 마치고 광화문으로 거리행진을 하는 태극기 집회 참가자들. 사진=The자유일보
 

 

6월 29일 트럼프 방한 환영 서울역 집회를 마치고 광화문으로 거리행진을 하는 태극기 집회 참가자들. 사진=The자유일보
 

 

서울역 광장에는 또 "한국과 미국은 혈맹이다", "더 강하고 위대한 한미동맹" ,"트럼프 대통령 방한 환영"이라는 현수막과 손팻말을 든 인파로 가득찼다. 

집회 참가자들은 서울역 집회를 마친 후 광화문까지 거리행진을 했고, 청계천에서 "트럼프 대통령 방한 환영"행사를 이어갔다. 

6월 29일 트럼프 방한 환영 서울역 집회를 마치고 광화문으로 거리행진을 하는 태극기 집회 참가자들. 사진=The자유일보
 
6월 29일 트럼프 방한 환영 서울역 집회를 마치고 광화문으로 거리행진을 하는 태극기 집회 참가자들. 사진=The자유일보
 

 

6월 29일 트럼프 방한 환영 서울역 집회를 하는 태극기 집회 참가자들. 사진=The자유일보
 
6월 29일 트럼프 방한 환영 서울역 집회를 하는 태극기 집회 참가자들. 사진=The자유일보
 

 

6월 29일 트럼프 환영 우리공화당 서울역 집회를 취재하고 있는 JTBC. 사진=The자유일보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한당지지자 2019-06-30 12:29:20
기사 첫문에 대한애국당으로, 아래 기사 본문과 사진 캡션에는 우리공화당으로? 잘좀 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