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美中무역전쟁 여파로 경기 위축
중국, 美中무역전쟁 여파로 경기 위축
  • 김한솔 기자
  • 승인 2019.0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경제가 휘청이고 있다. 올해 들어 중국 제조업분야의 전반적 부진으로 경기상황은 갈수록 위축되고 있는 형편이다.

지난달 30일 중국 국가통계국은 중국 체감 경기를 반영하는 6월 제조업 구매관리자 지수(PMI)가 49.4로 전월과 보합세를 보였다고 차이나워치가 1일 보도했다.

매체는 경기 확장과 위축을 가름하는 제조업 PMI가 50을 2개월 연속 밑돌았다고 전했다. 

미국 정부가 지난달 발동한 대중 제재관세 인상 여파로 중국 수출기업 부진이 이어지고 있다는 평가이다.

PMI는 제조업체 3000곳을 대상으로 시행한 설문조사를 토대로 산출한다. 생산과 신규수주가 50을 넘으면 경기 확장, 밑돌 경우 경기 축소를 의미한다.

6월 신규수주는 49.6으로 전월보다 0.2 포인트 악화했다. 수출에 한정한 신규수주는 46.3으로 0.2 포인트 떨어졌다. 이는 2018년 6월부터 13개월 연속 50으로 하회했다.

미국이 5월에 2000억 달러 상당 중국 수입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10%에서 25%로 올린 것이 영향을 끼쳤다는 분석이다.

고용도 둔화를 지속해 46.9로 5월보다 0.1 포인트 저하했다. 생산은 51.3으로 50을 넘었지만 5월에 비해선 0.4 포인트 떨어졌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