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혹했던 북한군의 서울대 병원 학살극
참혹했던 북한군의 서울대 병원 학살극
  • 글 최응표 한국사바로알리기미주본부 대표/ 영역 남신우 북한인권국제연대 대표
  • 승인 2019.0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25, 69주년 특별기획] [8]

6월 28일 서울을 점령한 북한군의 서울대학 병원 국군 부 상병 집단 학살은 인류 역사상 가장 잔인한 학살극이었습니다. 당시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부속 병원에는 1천여 명에 달하는 국군 부상 장 병, 일반 환자, 보호자 등 1,000여 명이 입원실, 수술실은 물론 병원 복도에까지 가득 차 있었고 국군 1개 경비소대 병력과 육군본부 병참 장교 조용일 소령이 경비를 맡고 있었습니다.

서울 함락이 임박했지만 의사와 간호사들은 환자를 두고 떠날 수 없다며 피난을 거부하였습니다. 6월 28일 새벽 북한군은 1개 대대 병력을 투입, 아무도 병원을 빠져나가지 못하도록 서울대 병원을 완전 포위하고 부상군인, 민간인 환자, 가족, 의료진을 가리지 않고 닥치는 대로 학살하였고, 심지어 정신병동에 들어가 정신병 질환자들까지 죽였습니다.

3시간에 걸쳐 북한군의 학살극이 진행된 병원 안은 전쟁터를 방불케 했습니다. 북한군은 짧은 시간 안에 더 많이, 더 효율적으로 죽이기 위해 환자 들을 침대 밖으로 끌어내 병실 구석에 몰아넣고 한꺼번에 총으로 쐈고 그래도 숨이 붙어있는 환자는 총검으로 찌르고, 심지어는 큰 돌멩이로 머리를 짓이기는 잔인한 방법으로 살해하였습니다.

◇병원마당에 20일 동안 방치한 시체 1000여구 썩자 석유 부어 태워

출처 : 서울대병원
출처 : 서울대병원

북한군들은 시체들을 병원 마당에 20일이 넘도록 내버려 두었다가 시체가 썩으면서 악취가 나자 큰길에 시체를 쌓아 놓고 석유를 부어 태워버렸습니다. 북한군들은 국군 부상병과 민간인 환자들을 처참하게 죽인 뒤 서울대 병원을 북한군 부상병들의 후송 기지로 사용했습니다.

북한군은 9ㆍ28 서울 수복 후 쫓겨 가면서 또 한 차례 민간인 학살극을 벌였습니다. 국군 부상병과 민간인 환자들까지 무참히 학살한 북한군의 행위를 두고 1949년 채택된 제네바 협정을 위반한 전쟁 범죄라고 주장해 봐야 사람 목숨을 파리 목숨 만큼도 여기지 않는 공산당에게 제네바 협 정 같은, 사람 우선의 신사협정이 무슨 대수겠습니까?

1963년 한 언론인에 의해 서울대 병원에서 희생된 이들을 기리고자 ‘이름 모를 자유 전사비’가 건립되었고, 비에는 이렇게 적혀 있습니다.

여기 자유를 사랑하고 자유를 지키기 위해 싸운 시민이 맨 처음 울부짖은 소리 있었노라

여기 자유 서울로 들어오는 이 길목에 붉은 군대 침공해 오던 날 이름도 모를 부상병 입원 환자 이들을 지키던 군인 시민 투사들이 참혹히 학살되어 마지막 조국을 부르는 소리 남겼노라

그들의 넋은 부를 길이 없으나 길게 빛나고 불멸의 숲 속에 편히 쉬어야 하리

겨레여 다시는 이 땅에 그 슬픈 역사를 되풀이 하지 않게 하라

북한군의 서울대 병원 학살 사건은 우발적으로 발생한 것이 아니라 체계적으로 자행된 기획 학살이었습니다. 당시 서울대 의대 의료진 40% 정도가 좌익들이었고 6월 28일 서울대 병원에 침입한 북한군과 함께 나타난 북한군의관도 월북했던 서울의대 교수였습니다.

이 북한군 군의관과 병원에 남아 있던 공산주의자들의 도움으로 서울대 병원 학살 행위는 치밀하게 진행되었습니다. 서울대 병원에 숨어 암약하던 4~5명의 좌익 협력자들의 활약으로 서울대 병원이 쑥대밭이 되었는데, 간첩의 천국이 된 대한민국에 제2의 6ㆍ25가 터진다면 그들이 어떤 역할을 할지 생각만으로도 몸서리가 쳐집니다.

-------------------------------------------------------------------------------------------------------------------------------------------------------------------------------------

[영역판]

The Seoul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Massacre by the North

The Massacre at the Seoul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of the wounded soldiers carried out by the North Korean soldiers who conquered Seoul on June 28, 1950, was one of the most horrid massacres that happened in the history of mankind.

At the time, there were over a thousand injured South Korean soldiers, civilian patients, caretakers and others at the Seoul National University’s hospital; thousand patients filled the patient rooms, surgery rooms, and overflowed into the hallways of the hospital, and they were all guarded by soldiers belonging to one South Korean security platoon, and Major Cho Young Il, who belonged to a communications unit from Army headquarters.

The fall of Seoul was imminent, but the doctors and nurses were adamant that they could not leave the patients, and refused to evacuate the hospital. In the early morning of June 28th, the North Korean forces threw one squadron of soldiers and surrounded the entire hospital to prevent anyone from escaping; and without sparing anyone- wounded soldiers, civilian patients, families of patients, hospital staff – the North Korean soldiers used machine guns and bayonets and massacred everyone; the North Korean soldiers even went into the mental ward and killed all the mentally ill patients.

The slaughter went on for three hours by the North Korean soldiers, turning the hospital to look like a bloody battlefield. The North Korean soldiers pulled off patients from beds and put them in a corner and shot all of them at once using a machine gun in order to effectively kill as many people as possible in a short amount of time.

The North Korean soldiers bayonetted hiding patients, bashed in the patients’ heads with rifle butts, stomped on their necks with their boots, and even violently smashed the patients’ heads using large pieces of rocks.

The North Korean soldiers just left all the bodies in the hospital yard for over 20 days, and as the bodies rotted and began to emit a terrible stench, they gathered up all the bodies on a large road and poured gasoline and burned them. After the North Korean soldiers gruesomely massacred the South Korean injured soldiers and civilian patients, they used the Seoul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as an evacuation base for wounded North Korean soldiers.

And following the September 28th recovery of Seoul and as they were being chased, they committed another civilian massacre of South Koreans. Even if we claim that the acts of the North Korean soldiers whereby they ruthlessly killed wounded South Korean soldiers and civilian patients constitute a war crime and violate the Geneva Conventions (ratified in 1949), how significant would such an agreement be to the communists who considered human lives as worth less than that of flies?

In 1963, a journalist led efforts to raise a memorial to remember the victims of the massacre. The following words are inscribed on the memorial.

Here was the first cry of the freedom loving citizen who fought for freedom Here in this street corner leading to a free Seoul, on the day that the red army invaded, those fighters who guarded the nameless wounded soldiers and the patients, were all brutally massacred; here was their last cry of calling out for the homeland Their souls cannot be assuaged, but may they shine brightly and rest in peace in the immortal forest. Our Nation must ensure that this sad history will never repeat again in our land

 

jayooilb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