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 정부 "특사 방북은 정기적 접촉 일환"... 시글리 질문엔 말 아껴
스웨덴 정부 "특사 방북은 정기적 접촉 일환"... 시글리 질문엔 말 아껴
  • 김한솔 기자
  • 승인 2019.0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FA 서면질의…특사단 4일까지 평양 체류
평양 김일성대학에서 석사과정 중인 호주 유학생 알렉 시글리 씨의 홈페이지.
평양 김일성대학에서 석사과정 중인 호주 유학생 알렉 시글리 씨의 홈페이지.

지난 1일 스웨덴 정부 특사가 평양을 방문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일 자 보도에서 "스웨덴 정부 특사인 컨트 롤프 마그누스 해슈테트와 일행이 1일 평향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이에 지난 2일(현지시간) RFA(자유아시아방송)는 스웨덴 외교부 대변인과의 서면질의에서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스웨덴 정부의 오랜 관여 노력의 일환이며, 특사의 정기적인 대북 접촉"이라고 설명했다고 전했다. 

대변인은 그러나 최근 북한에서 연락이 두절된 호주 유학생과 관련한 질문에는 논평을 거부했다.

그는 '호주 유학생 알렉 시글리 문제를 논의할 계획이 있느냐', '시글리와 영사 접견을 할 예정이 있느냐' 등의 질문에 대해 특사단의 방북 기간에는 논평할 수 없다는 입장을 되풀이했다고 RFA는 전했다.

北김일성종합대 호주인 유학생 '연락두절'(시드니 AFP=연합뉴스) 북한에 유학 중 행방이 묘연해진 호주인 알렉 시글리의 촬영날짜 미상 사진으로, 그의 가족들이 27일 제공한 것이다. 미국의소리(VOA) 방송과 호주 공영 ABC 방송 등은 이날 북한 김일성종합대학에서 조선문학 석사과정을 공부하고 있는 시글리가 최근 연락이 닿지 않고 있으며 북한 당국에 구속됐거나 실종됐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北김일성종합대 호주인 유학생 '연락두절'/ 북한에 유학 중 행방이 묘연해진 호주인 알렉 시글리의 촬영날짜 미상 사진으로, 그의 가족들이 27일 제공한 것이다. 미국의소리(VOA) 방송과 호주 공영 ABC 방송 등은 이날 북한 김일성종합대학에서 조선문학 석사과정을 공부하고 있는 시글리가 최근 연락이 닿지 않고 있으며 북한 당국에 구속됐거나 실종됐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스웨덴 특사단은 오는 4일까지 북한에 머무를 예정인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2일 스웨덴 특사단의 방북 소식을 전하며 리용호 외무상이 특사단을 만나 "쌍무관계발전문제와 현 조선반도정세와 관련한 의견이 교환"했다고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구체적인 담화 내용을 전하지 않았지만, 호주 정부가 북한 내 억류설이 제기된 자국민 유학생의 신변문제와 관련해 스웨덴에 협조를 요청한 점을 고려하면 이와 관련된 논의도 있었을 것이라는 추정이 나왔다.

호주 정부는 북한 김일성종합대학에서 조선문학 석사 과정을 밟고 있던 자국민 유학생 시글리가 북한 당국에 체포됐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북한에 대사관을 둔 스웨덴을 통해 조치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호주는 북한과 외교 관계를 맺었지만, 평양 주재 대사관을 두지는 않았다.

호주 외교통상부 대변인은 2일 RFA와의 서면질의에서 스웨덴 특사 방북이 시글리 문제와 관련이 있느냐는 질문에 현재로서는 추가 정보가 없다고 밝혔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