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공화당 광화문천막, 8일만에 다시 서다
우리공화당 광화문천막, 8일만에 다시 서다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9.0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계광장 천막 4개동 다시 옮겨와… 세종문화회관 앞에도 6개동 설치

서울시 "내일까지 철거해야"
우리공화당이 6일 광화문광장에 천막을 설치하고 있다.
우리공화당이 6일 광화문광장에 천막을 설치하고 있다.

우리공화당은 6일 서울 광화문광장에 천막을 다시 설치했다. 지난달 28일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한을 위해 청계광장으로 천막을 자진 이동한 지 8일 만이다.

우리공화당은 이날 오후 5시 45분께 KT 광화문지사 맞은편 광화문광장에 천막 2개 동을 기습 설치했다. 이어 오후 5시 57분께 천막 2개 동을 추가로 설치했다.

박건희 우리공화당 중앙당 대변인은 "광화문 광장에 설치된 천막은 청계광장에 설치했던 천막을 옮겨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시 광화문광장에는 서울시 관계자들이 5∼7명가량 있었으나 천막 설치를 막지는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공화당은 물리적 충돌 없이 천막 설치를 마쳤다.

우리공화당의 천막 설치에 대해 서울시는 "우리공화당측에 내일 오후 6시까지 자진철거하라는 대집행계고장을 발부했고, 철거하지 않을 경우 행정대집행 절차를 이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집회시위 관리를 위해 광화문광장 인근에는 경찰도 다수 배치돼있었지만, 경찰 역시 천막 설치를 막아서지는 않았다.


우리공화당이 6일 광화문광장에 설치한 천막 아래 지지자들이 자리를 잡고 앉아 있다. 

경찰 관계자는 "기본적으로 광장 관리 주체는 서울시이고, 천막이 설치되는 과정에서 서울시의 행정응원 요청도 없었다"며 "천막 설치 과정에서 재물손괴나 폭력 행위도 없어서 경찰이 개입할 수 있는 요건 자체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경찰이 천막 설치를 저지하는 것을 불법이라고 판단한 대법원 판례도 있어 경찰로서는 먼저 공권력을 행사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우리공화당은 이날 오후 1시부터 서울역 광장에서 집회하다 오후 3시께 전날 천막을 설치한 세종문화회관 앞으로 집회 장소를 옮겼다.

우리공화당은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집회 도중 기습적으로 광화문광장에 천막을 설치했고, 천막이 펼쳐지자 집회 참석자들도 일제히 광화문광장으로 이동해 집회를 이어갔다.

우리공화당은 2017년 3월 10일 탄핵 반대 집회에서 숨진 5인의 애국 열사에 대한 추모 등을 이유로 지난 5월 10일 광화문광장에 천막을 쳤다.

오늘(6일) 오후 5시쯤 우리공화당이 광화문 광장에 텐트 4동을 다시 설치했다. 사진=The자유일보 
오늘(6일) 오후 5시쯤 우리공화당이 광화문 광장에 텐트 4동을 다시 설치했다. 사진=The자유일보 

이에 서울시는 행정대집행 계고장을 3번 발송했고, 46일 만인 지난달 25일 새벽 2천여명의 서울시청 직원들과 용역을 동원하여 우리공화당 천막을 강제 철거했다. 철거 도중 천막안에서 대치를 하던 수많은 애국시민들이 다쳤고 강제철거는 폭력으로 인해 6명에 달하는 사람들이 경찰에 의해 연행됐다. 하지만 우리공화당은 같은 날 오후 천막을 이전보다 더 큰 규모로 다시 설치했다.

이후 조원진 우리공화당 공동대표는 국회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은 깡패용역을 동원해 우리공화당 천막을 강제철거하고 무고한 애국시민들을 짓밟았다"라고 언급하면서 "이에 대한 책임을 서울시는 분명히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다 우리공화당은 사흘 뒤인 지난달 28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을 앞두고 경호에 협조한다며 광화문광장의 천막을 청계광장으로 이동했다.

이후 지난 5일 세종문화회관 앞에도 천막을 설치한 이들은 이날 청계광장에 있던 천막 6개 동 중 4개 동을 광화문광장으로 옮겨왔다.

현재 광화문광장 일대에 우리공화당 천막은 광화문광장에 4개 동, 청계광장에 2개 동, 세종문화회관 앞에 6개 동이 있다.

박 대변인은 "세종문화회관 앞에 설치한 천막과 청계광장에 남은 천막을 철거할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오늘(6일) 오후 5시쯤 우리공화당이 광화문 광장에 텐트 4동을 다시 설치했다. 사진=The자유일보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