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타격입을 삼성 과연 지켜낼 수 있을까?
이재용, 타격입을 삼성 과연 지켜낼 수 있을까?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9.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7일 일본 출국... 일본 제재 피할 수 있나?

일본 재계 인사 등과 의견 교환…간접 지원도 요청할 듯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 정부의 대(對)한국 수출규제에 대한 대책 논의를 위해 7일 오후 서울 김포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2019.7.7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 정부의 대(對)한국 수출규제에 대한 대책 논의를 위해 7일 오후 서울 김포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2019.7.7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의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수출규제에 대한 해결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일본 출장길에 올랐다.

이 회장의 이번 방문이 한일 양국의 외교 갈등에서 기인한 것이라는 점에서 일본의 경제제재를 어떻게 피해갈지가 관심사이다.  

8일 재계 등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휴일인 전날 오후 늦게 일본 도쿄(東京)에 도착해 휴식을 취한 뒤 이날 오전부터 현지 재계 인사들과 IT, 자동차, 소재 등의 주요 기업인들을 만나 일본 정부의 반도체 핵심 소재 수출규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일 일본 정부가 반도체 핵심소재 수출규제를 공식화한 후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과 회동(4일)한 이 부회장은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 경영진과의 회의를 거쳐 일본 출장을 결정했다.

이 부회장은 부친인 이건희 회장 때부터 구축한 일본 재계 인맥을 통해 현지 원로와 기업인 등을 만나 최근 상황에 대해 두루 의견을 나누면서 조언도 들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현지 유력 인사들을 상대로 여러 경로를 통해 '간접 지원'이 가능한지 타진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하네다공항 도착한 이재용 부회장(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가운데)이 일본 정부의 대(對)한국 수출 규제에 대한 대책 논의를 위해 7일 밤 일본 하네다(羽田)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2019.7.7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가운데)이 일본 정부의 대(對)한국 수출 규제에 대한 대책 논의를 위해 7일 밤 일본 하네다(羽田)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이 부회장이 재계 유력 인사들과 교분을 쌓아 왔고, 고객사들과도 신춘 인사회 등을 통해 신뢰 관계가 탄탄하기 때문에 이런 채널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것"이라면서 "수출규제 대상이 된 3개 소재의 확보 방안과 추가 규제 가능성 등에 대해서도 현지에서 점검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만 "이번 사태의 성격상 이 부회장의 역할은 제한적일 수밖에 없다"면서 "결국은 양국 정상이나 외교당국이 해결해야 할 사안이기 때문에 이번 출장에서 뭔가 결정적인 해결책을 기대하기는 어렵다"고 전제했다.

이 부회장의 귀국은 오는 9일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으나 삼성 측은 "아무것도 정해진 게 없다"는 입장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0일 청와대에서 30대 그룹 총수들과 간담회를 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어 그 전에 귀국해서 준비를 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지만 상황에 따라 청와대의 양해를 구하고 현지에 더 머물 수도 있다는 것이다.

재계 관계자는 "이 부회장이 결정적인 해결책을 찾기 어렵다는 현실 인식에도 불구하고 일본 출장길에 오른 것은 그만큼 상황이 급박하다는 것"이라면서 "오너가 직접 발로 뛰는 만큼 전문경영인들도 긴장감을 갖고 해결 방안을 찾으려 총력을 다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