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국회선진화법, 정치적 해결 최선…한국당, 잘 대처하길"
홍준표 "국회선진화법, 정치적 해결 최선…한국당, 잘 대처하길"
  • 김한솔 기자
  • 승인 2019.0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 News1 이종덕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13일 "국회선진화법 위반은 정치인에게 사형선고를 내릴 수 있도록 제정 당시부터 예고됐던 법"이라며 "정치적 해결만이 최선책이다. 잘 대처해야 한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소위 국회선진화법은 박근혜 전 비대위원장 시절에 박근혜 의원이 주도해서 만든 법"이라며 "그런데 아이로니컬하게도 이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사건 때 한국당 의원들이 그 법 위반으로 50여명이 고발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치 문제를 정치로 풀지 않고 스스로 사법기관에 예속되는 길을 선택한 정치권도 한심하지만 그것을 이용해 한국당의 내분과 붕괴를 노리는 세력도 비열하기는 마찬가지"라며 "그 문제는 국회의 자율권에 속하는 문제이고 수사 대상이나 재판 대상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홍 전 대표는 "공정한 수사가 핵심이라는 한국당 지도부의 발언은 아주 부적절한 대처 방법"이라며 "공정한 수사가 보장되면 모두 수사 받고 재판받을 것인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책임진다고 호언장담하면서 의원들을 앞세워 놓고 이제 와서 발을 뺄 수 있나. 그 법 위반은 정치인에게 사형선고를 내릴 수 있도록 제정 당시부터 예고됐던 법"이라며 "정치적 해결 만이 최선책이다. 잘 대처하시라"고 했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