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캐나다인 1명 구속...화웨이 보복으로 풀이돼
中, 캐나다인 1명 구속...화웨이 보복으로 풀이돼
  • 김한솔 기자
  • 승인 2019.0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웨이(華爲) 기술 부회장의 구속으로 캐나다와 갈등을 빚는 중국 당국이 산둥성 옌타이(煙臺)에서 캐나다 국적자 1명을 구속했다고 차이나워치와 AFP 통신이 15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캐나다 정부는 전날 캐나다인이 옌타이에서 강제 연행당해 신병 억류 상태에 있다고 발표했다.

체포 이유 등 상세한 설명은 없지만 중국 대형 통신설비 업체 화웨이의 멍완저우(孟晩舟) 부회장 겸 최고재무책임자(CFO) 구속 여파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캐나다 외무부는 옌타이에서 붙잡힌 자국인에 영사관을 통해 지원하고 있다고 설명했지만 프라이버시 보호를 내세워 자세한 언급을 피했다.

앞서 장쑤성 쉬저우(徐州)시 공안은 지난 9일 외국인 16명을 포함한 19명을 마약 관련 혐의로 검거했다.

▲작년 12월 중국이 구금한 마이클 코브릭(오른쪽)과 마이클 스페이버. AFP연합뉴스
▲작년 12월 중국이 구금한 마이클 코브릭(오른쪽)과 마이클 스페이버. 연합뉴스


외국어학교 강사 7명과 외국인 학생이 포함됐는데 이들의 국적은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베이징 주재 영국대사관은 장쑤성에서 영국인 4명이 당국에 체포됐다고 전했다.

캐나다 정부는 쉬저우 사건과 연관성에 대해 확인을 피하고 있다.

작년 12월 캐나다는 미국 요청에 따라 이란 제재 위반 혐의를 받은 멍 부회장을 체포했다.

즉각 반발한 중국은 바로 캐나다인 2명을 스파이 용의로 구속하면서 양국 관계가 악화 일로에 있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