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정몽구 재단, '온드림 나라사랑 장학금' 수혜자 2300명 넘어
현대차 정몽구 재단, '온드림 나라사랑 장학금' 수혜자 2300명 넘어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9.0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현대차 정몽구 재단 제공) © 뉴스1


현대차 정몽구 재단은 2012년부터 시작한 '온드림 나라사랑 장학금' 지원 사업을 통해 혜택을 받은 소방관·경찰관 자녀들의 수가 누적 2300명을 넘어섰다고 17일 밝혔다.


해당 장학금은 가장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다 순직하거나 공상을 입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가정의 자녀 학업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취지에 따라 재단은 일찍부터 소방청·경찰청과 협력, 공정한 심사를 통해 매년 학습지원비가 필요한 자녀를 선정하여 장학금을 지원해 왔다.

2012년 순직·공상 경찰관 자녀에게 장학금을 전달한 것을 시작으로 2013년에는 순직·공상 소방관 자녀로 대상을 확대, 2019년 현재 누적 장학생 수는 2300여명에 달한다. 지급된 장학금 총액은 30여억원에 이른다.

중·고등학교 장학생에게는 한 학기에 100만원의 장학금을, 대학교 장학생에게는 한 학기에 200만원의 장학금을 지급한다.

정몽구 재단의 장학금 사업에 대한 소방관 가족들의 마음은 재단이 공모한 수기 공모전에서도 나타난다.

2004년 화재 진압 도중 공상을 당한 한 소방관은 "수술을 하게 되면서 느낀 부담감과 가족에 대한 미안함으로 힘들었지만, 우리 아이가 2014년 장학생으로 선발돼 부담감과 미안함을 줄일 수 있었다"며 "재단의 지속적인 지원을 통해 6년 동안 장학금 혜택을 받았고, 덕분에 휠체어 타고 목발을 짚고 다녔던 아버지에서 자랑스러운 소방관 아버지가 될 수 있었다"고 전하기도 했다.

권오규 현대차 정몽구 재단 이사장은 "우리나라가 지금껏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나라를 위해 자신과 가족을 희생한 많은 분의 노고가 있었기에 가능했던 것"이라며 "재단은 그들의 정신을 이어나갈 미래 세대들이 자라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현대차 정몽구 재단은 2007년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의 개인 출연으로 설립된 재단이다. 설립자의 사회공헌 철학을 바탕으로 미래인재 양성, 소외계층 지원, 문화예술 진흥 분야에서 다양하고 특화된 활동을 펼치고 있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