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지금은 '토착왜구'가 아닌 '토착빨갱이'를 몰아내야 할 때”
김문수 “지금은 '토착왜구'가 아닌 '토착빨갱이'를 몰아내야 할 때”
  • 김한솔 기자
  • 승인 2019.0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연일 정부의 반일선동에 대해 쓴 소리를 하고 나섰다. 

22일 오전 김 전 지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친일은 나쁘고, 반일이 좋은 건가요?”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김 전 지사는 "문재인 대통령, 조국 민정수석, 이해찬 민주당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으면, 묻지 않을 수 없다. 지금이 일제시대도 아닌데, 웬 “항일죽창투쟁”을 선동하는지요?"라면서 "정답은 간단하다. 이들이 '우리민족끼리' 친북 주사파들이기 때문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지금은 우리나라가 마땅히 친미, 친일을 해야지, 친북 친공을 해서 되겠는가? 그런데도 지금 정권을 잡은 '우리민족끼리' 친북주사파들은 김정은이 우리민족이니까 김정은과 하나 되고. 우리민족이 아닌 트럼프는 참수하고, 아베는 죽창으로 물리치자고 한다"면서 "이건 망하는 길이다"다고 덧붙였다. 

김 전 지사는 또 "같은 민족인 북한은 망했는데, 우리는 어떻게 한강의 기적을 이뤘는가?"라면서 "우리는 친미·친일·친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 했기 때문이다. 반면, 북한은 친소·친중·친 공산주의 했기 때문에 망했다. 그런데, 문재인 정부는 집권하자마자 바로 '북한 조선노동당 간첩단인 통혁당 신영복의 사상을 존경한다'고 커밍 아웃했다"고 현 정권의 종북주의를 꼬집었다. 

그러면서 "죽기 살기로 김정은 대변인 노릇하다가, 트럼프와 아베에게 완전히 찍혀서 이 지경까지 오지 않았는가? 반도체만이 아니라, 경제 다 망하고, 김정은 핵미사일 공갈 때문에 한미동맹 군사훈련도 못하게 생겼다"면서 "지금은 '토착왜구'를 물리칠 때가 아니라, '토착빨갱이'를 몰아내야 할 때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