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안지역안보포럼 "北완전 검증 불가역적 비핵화" 촉구
아세안지역안보포럼 "北완전 검증 불가역적 비핵화" 촉구
  • 유영철 기자
  • 승인 2019.0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과 한미중일 등 27개국이 참여한 가운데 8월2일 태국 방콕에서 개막하는 아세안 지역안보포럼(ARF)은 핵개발을 중단하지 않는 북한에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CVID)"를 촉구할 방침이라고 차이나워치와 닛케이 신문이 22일 보도했다.

매체는 이날 입수한 ARF 의장성명안에는 북한의 핵개발과 관련해 CVID를 구하는 문언을 포함하고 있다고 전했다.

의장성명안은 "평화적인 대화 계속의 중요성"도 강조하면서 관계 당사국에 한반도의 비핵화를 향한 노력을 지속하라고 당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ARF는 북한이 다자간 협의 테이블에 앉는 몇 안 되는 자리로 이번에는 리용호 외무상이 참석할 예정이다.

미국에선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나오면서 미북 외무장관 개최도 상정할 수 있어 교착 상태에 있는 비핵화 협상에 돌파구를 마련할지가 주목된다.


북한은 지난 5월 상순 1년5개월 만에 단거리 탄도 미사일을 발사했다. 6월 말 판문점 북미 정상회담 후에도 한국의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 F-35A 배치에 반발해 "특별무기 개발과 실험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위협하는 등 도발을 멈추지 않고 있다.

이러한 정세를 염두에 두고 ARF 의장성명안은 CVID에 언급함으로써 작년 8월 의장성명보다 강하게 북한에 비핵화를 압박하는 모양새를 취하게 됐다고 신문은 분석했다.

다만 신문은 북한의 입장에 이해를 보이는 중국이 이번 의장성명안에 반대할 것으로 보아 최종적으로 CVID 관련 문언이 바뀔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관측했다.

지난해 의장성명도 중국에 가까운 라오스와 캄보디아 등이 '비핵화' 표현을 완화하도록 요구하면서 CVID가 삭제된 바 있다.


jayooilbo@gmail.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