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싱가포르 정상회담 이후에도 핵무기 계속 생산
北 싱가포르 정상회담 이후에도 핵무기 계속 생산
  • 한삼일
  • 승인 2019.0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WSJ 갈무리


지난해 6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제1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 북한이 12개의 핵무기를 생산한 것으로 보인다고 미국의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국방부 산하 국방정보국(DIA) 전문가들은 이같이 추정하며 현재 북한이 20~60개의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

분석이 사실이라면 북한은 지난해 6월12일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에서 미국과 '완전한 비핵화' 노력에 합의하고도 오히려 핵무기를 늘려온 셈이다.

DIA가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북한의 과학자들은 핵무기에 사용되는 핵분열성 물질과 장거리 미사일의 생산을 확대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 싱크탱크 스팀슨센터의 제니 타운 연구원은 WSJ과 인터뷰에서 "위성사진에서 보이는 영변 핵 시설의 원통형 용기는 우라늄 농축 과정에 필요한 액화질소 용기로 추정된다"며 "트럭에 실려 있던 이 용기가 우라늄 농축에 쓰이는 장비인 원심분리기가 설치된 건물 쪽으로 옮겨진 것을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겨울에 촬영한 사진을 보면 원심분리기가 있는 건물 지붕에만 눈이 쌓여 있지 않다"며 "이는 원심분리기가 가동돼 열이 발생하고 있음을 뜻한다"고 설명했다.


jayo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