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NLL 월선 北목선·선원 3명 오늘 北송환 예정"(종합)
정부 "NLL 월선 北목선·선원 3명 오늘 北송환 예정"(종합)
  • 김한솔 기자
  • 승인 2019.0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7일 동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 우리 군에 단속된 북한 소형 목선은 북한군의 부업선인 것으로 파악됐다고 28일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이 소형목선에는 선원 3명이 탑승했다. (합참 제공)2019.7.28/뉴스1


정부는 지난 27일 밤 동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온 북한 목선과 선원 3명 전원을 29일 북측으로 송환할 계획이다.

통일부는 이날 "오늘 오후 동해 NLL 선상에서 북측 목선과 선원 3명 전원을 자유의사에 따라 북측에 송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에 앞서 이날 오전 8시18분 이같은 내용이 담긴 대북통지문을 북측에 전달하고 목선과 선원도 동해 NLL 수역으로 출항했다고 설명했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들에 대한 관계기관의 합동정보조사 하루 만에 송환을 결정한 배경에 대해 "북한 주민의 자유의사에 따라서 송환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송환 기간은) 통상적으로 2~5일 정도 걸리는데 상황, 사례에 따라서 다 다를 수밖에 없다"며 "다만 인도주의적 견지에서 북한 주민의 자유의사가 확인되면 조속하게 송환해 왔다"고 덧붙였다.

대북 통지문 전달 당시 북측의 별다른 응답은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이 대변인은 "통지문을 전달하고 나서 그것과 동시에 출항시킨 것으로 조치를 취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NLL 선상에서 인계하는 문제는 기존에 해왔던 관례대로 시행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북한군 부업선으로 보이는 소형 목선은 이틀 전인 27일 밤 11시21분쯤 NLL을 넘어와 군 당국이 예인 조치했다.

목선에 타고 있던 북한 선원 3명은 초기 진술에서 "항로를 착각해 남측으로 진입한 것"이라며 귀순 의사에는 "일 없습니다(괜찮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목선 발견 당시 배 마스트 끝에 귀순 의사 뜻을 전할 때 쓰이는 흰색 수건이 걸려 있었던 점 등 석연치 않은 부분이 있어 군 당국은 정밀 조사를 해왔다.

이 대변인은 조사 결과에 대해 "국방부나 관계당국에 문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