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판 ‘이스칸데르’ 발사 사실상 성공…韓·美·日 안보협력 강화해야”
“북한판 ‘이스칸데르’ 발사 사실상 성공…韓·美·日 안보협력 강화해야”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9.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미 군사연습과 남측의 신형군사장비 도입에 반발해 지난 25일 신형전술유도무기(단거리 탄도미사일)의 '위력시위사격'을 직접 조직, 지휘했다고 조선중앙TV가 26일 보도했다. 사진은 중앙TV가 공개한 것으로 이동식 미사일발사차량(TEL) 위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가 장착된 모습.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미 군사연습과 남측의 신형군사장비 도입에 반발해 지난 25일 신형전술유도무기(단거리 탄도미사일)의 '위력시위사격'을 직접 조직, 지휘했다고 조선중앙TV가 26일 보도했다. 사진은 중앙TV가 공개한 것으로 이동식 미사일발사차량(TEL) 위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가 장착된 모습. /연합뉴스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의 시험발사가 사실상 성공했다는 평가가 나오는 가운데 한국 내 전문가들은 한미일 간의 안보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RFA(자유아시아방송)가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매체는 "한미 군 당국과 한국 내 전문가들이 북한이 지난 25일 시험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이 사실상 성공했다는 평가를 내리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 내 전문가들은 북한이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의 사거리가 지난 5월 발사된 미사일들과 비교해 두발 모두 일정했다는 점, ‘풀업기동’을 보였다는 점 등을 언급하며 북한의 미사일이 러시아의 ‘이스칸데르’ 미사일과 유사하다는 평가를 내놨다.

‘풀업기동’은 미사일이 하강 단계에서 상승하는 기동형태를 의미한다.

앞서 한국의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도 지난 25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이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에 대해 “러시아 이스칸데르와 유사한 특성을 가진 새로운 형태의 탄도미사일”이라고 평가한 바 있다.

북한이 실제 이스칸데르 미사일의 능력을 갖춘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실전배치한다면 한국의 안보 상황은 크게 악화될 것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 미사일에 대한 방어에 유효한 체계를 갖추는 것이 매우 어렵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한국 내 전문가들은 한미일 간의 안보협력을 강화해 대응 방안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매체와 인터뷰한 박휘락 국민대 정치대학원 교수는 "미국과 협력해 모든 정보를 공유하며 (북한 미사일에 대응할) 연합체계를 만들어야 하며, 더 나아가서는 일본과의 협력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신인균 자주국방네트워크 대표도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은 변칙비행의 특성을 갖고 있어 요격이 어렵다는 점을 강조했다. 한국 군이 현재 보유하고 있는 방어 자산으로 이 미사일에 대응하는 것이 어렵다는 평가이다.

북한판 이스탄데르

신 대표는 지난 25일 ‘신인균의 국방TV’를 통해 “현재로서는 북한이 미사일 발사 징후를 보일 때 선제타격 하는 것 외에는 마땅한 대안이 없다”며 “하지만 북한이 고체연료를 사용한다면 북한의 미사일 발사 사전 징후 조차도 포착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에 신 대표는 한미동맹을 강화해 미국의 자산으로 북한의 미사일 발사 동향을 면밀히 주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런 가운데 연합뉴스는 지난 28일 한국 군의 한 소식통을 인용해 “한미 군 당국은 북한이 시험 발사한 두발의 탄도미사일이 사실상 성공한 것으로 잠정 결론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한미 군 당국은 두발의 탄도미사일이 정상비행을 했고 ‘풀업기동’이 계획한 대로 이뤄진 것으로 평가했다”며 “지난 5월 발사된 북한의 미사일과 비교하면 두발 모두 600km의 비행거리를 정상비행 한 것으로 의견이 모였다”고 말했다.

한미 군 당국은 이번에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 두발 모두 50여 km의 일정한 고도를 유지하며 비행했다는 점, 비행거리가 600km로 같았다는 점 등을 성공 요인으로 보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 군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이번 북한 미사일이 하강단계에서 보인 비행궤적은 지금까지 개발된 북한 미사일에서 찾아볼 수 없는 형태”라며 “처음 보인 비행 궤적”이라고 말했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