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은 내부에도 있다. 국군 내 공산당원 색출작업
적은 내부에도 있다. 국군 내 공산당원 색출작업
  • 글 최응표 한국사바로알리기미주본부 대표/ 영역 남신우 북한인권국제연대 대표
  • 승인 2019.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25, 69주년 특별기획] [11]

막강한 무기와 병력을 앞세운 북한군을 상대로 전쟁을 벌인 3년간의 전쟁에서 나라를 지켜낼 수 있었던 것은 오로지 국군 장병들의 철저한 반공정신과 애국심을 바탕으로 한 의지력 그리고 공산군에게 밀리면 모두가 죽는다는 각오의 결과였습니다.

국군 장병들의 이런 정신 무장은 바로 전쟁 전에 군대 내의 남로당원과 공산 세력을 척결한 숙군에서 비롯된 것입니다. 국군은 숙군을 통해 반공 군대로 거듭났습니다. 반공정신으로 무장한 국군의 위력은 전쟁을 통해 그 빛을 보게 됐으며 나아가 대한민국을 위기에서 구하는 결과를 낳게 된 것입니다.

국군이 숙군을 단행하게 된 것은 1948년 10월 19일, 여수 제14연대 내에 침투해있던 남로당(공산당)계 군인들이 일으킨 무장 반란이 그 직접적 원인입니다. 1948년, 정부는 대한민국 건국을 위한 최초의 국회의원 선거였던 5ㆍ10 총선거를 방해하기 위해 제주도 남로당이 일으킨 무장 폭동 진압을 위해 제14연대를 제주도로 출동시킵니다.

그러나 이들은 정부의 명령을 어기고 총부리를 대한민국으로 돌렸는데 이것이 바로 제14연대에 침투해 있던 남로당이 일으킨 여수, 순천 무장 반란 사건입니다. 국군의 전신인 국방 경비대 시절부터 군 내 부에는 남로당과 공산 세력이 많이 침투해 있었습니다.

◇남로당이 일으킨 여수,순천 무장반란사건

여수ㆍ순천 사건, 4.3사건 진압 명령에 반대한 군부대가 주동하여 여수에서 봉기한 사건이다. 
1948년 10월 19일 남로당 계열 장교들이 일으킨 사건으로 전라남도 동부 지역의 많은 민간인이 희생당한 사건이다. 

미군정에서 국방 경비대 모집 과정에서 사상의 자유를 내세워 사상검증을 하지 않고 지원자는 누구나 다 받아들인 결과였습니다. 그래서 여수 무장 반란을 일으킨 국군 제14연대에도 남로당을 비롯한 공산 세력들이 많았습니다.

국군 제14연대가 일으킨 여수, 순천 무장 반란사건은 갓 태어난 대한민국을 큰 위기로 몰아넣었습니다. 순식간에 여수를 비롯한 인근 지역에는 북한의 인공기가 나부끼고 그 일대는 대한민국의 치안이 미치지 못하는‘ 해방구’가 된 것입니다.

만약 6ㆍ25 전쟁 전에 숙군을 통해 군대 내의 공산 세력을 제거하지 않았다면 6ㆍ25 전쟁 때도 국군 내부의 공산 세력은 총부리를 거꾸로 돌려 북한군과 함께 국군을 공격했을 것입니다. 4ㆍ3 제주 무장 반란 사건으로 촉발된 여수, 순천 무장 반란 사건이 계기가 돼 단행된 숙군 작업은 불행 중 다행한 일로 대한민국을 살려 낸 기적의 하나이자 하늘이 내린 기회이기도 했습니다

------------------------------------------------------------------------------------------------------------------------------------------------------------------------------

[영어판]

The South Korean forces were able to go head-to-head with the North Korean military who possessed much stronger weapons and military might, and fought for three years to defend the nation, only through the South Korean soldiers’ thorough anti-communism and patriotism that was the foundation for their willpower, and the determination that if they were pushed back by the communists, they would all die.

This mental strength of the South Korean forces was due to the purging of Workers Party of South Korea members and other communist factions within the ROK military. Through this purge, the ROK military was able to be reborn as an anticommunist force, and as a military force armed with anticommunist mental resolve, and resulted in saving the Republic of Korea from mortal crisis.

The reason for the South Korean military carrying out the purges was a result of the October 19, 1948 insurrection by the communist/leftist-leaning (South Korean Workers Party) soldiers of the 14th Regiment in the City of Yeosu.

In 1948, the South Korean government dispatched the 14th Regiment to Jeju Island to subdue the armed rebellion started by the members of the Jeju Island South Korean Workers Party with the aim of disrupting the May 10th election, which was the first election in South Korea held to elect National Assemblymen.

However, these soldiers ignored government orders and refused to go to Jeju, and instead turned against the South Korean citizens, and this was the armed insurrection in YeosuSuncheon started by the members of the South Korean Workers Party.

The communists and Workers Party of South Korea already infiltrated into the South Korean Army, and they go back even to the days of its previous existence as the National Defense Guard. This was the result of the U.S. Military Government not thoroughly vetting applicants into the National Defense Guard in the name of freedom of ideology, and accepting anyone who applied.

That is why there were so many communists and leftists and members of the South Korean Worker’s Party in the 14th Regiment of the South Korean Army based in Yeosu. The armed rebellion started by the 14th Regiment in the YeosuSuncheon rebellion put the newly born Republic of Korea in a precarious situation.

All of a sudden, in Yeosu and surrounding areas, North Korean flags were displayed in public and those areas suddenly became ‘liberated areas’ - places where it was beyond the reach of South Korean national security.

If the purge of the military did not happen before the Korean War began and the communists within the South Korean military were not dealt with, just as the communists infiltrated the 14th Regiment and started an armed rebellion, the communists and leftists in the military would have turned their rifles against the countrymen and joined forces with the North Korean soldiers and attacked South Korea in the Korean War.

The Yeosu-Suncheon rebellion that was triggered after the April 3rd Jeju armed rebellion which was the basis for the purges in the military was indeed a stroke of good luck in the midst of misfortune that saved the Republic of Korea - a miracle and a gift from the heavens.

jayooilb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