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외교장관회담, 이견 좁히지 못해…日 큰 변화 없어"(상보)
"한일외교장관회담, 이견 좁히지 못해…日 큰 변화 없어"(상보)
  • 김한솔 기자
  • 승인 2019.0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참석차 태국을 방문중인 강경화 외교부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1일 오전(현지시간) 방콕 센타라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양자회담에서 악수한뒤 각자의 자리로 향하고 있다.2019.8.1/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한국과 일본이 1일 태국 방콕에서 외교장관 회담을 가졌으나 아직 의견차를 좁히지 못했다고 외교부 당국자가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오전 태국 방콕 센타라 그랜드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간의 양자 회담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일본 측에 큰 변화가 있지 않다"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 당국자는 "한일 양측의 간극이 아직 상당하다"라며 "우리는 1시간 가까이 진행된 회담에서 강력하게 수출규제 문제를 이야기했고 특히 '화이트리스트' 제외 고려를 중단할 것을 강하게 촉구했다"라고 전했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