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보리, 1일 北 탄도미사일 비공개 긴급 논의
유엔 안보리, 1일 北 탄도미사일 비공개 긴급 논의
  • 한대의
  • 승인 2019.0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북한의 계속되는 탄도미사일 도발과 관련해 영국과 독일, 프랑스가 유엔 안보리 회의를 요구했다.

이번 유엔 안보리 회의는 8월 1일 비공개로 열리며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따른 대응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영국과 독일, 프랑스의 요청으로 유엔 안보리 회의가 비공개로 개최된다는 점에서 과거 미국 주도의 유엔 대북전략이 바뀌고 있다는 관측이다.

지난달 31일 VOA는 유엔 안보리에 정통한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세 나라의 요청으로 8월 1일 안보리 비공개회의가 열린다고 밝혔다. 

이 소식통은 회의 소집 요구가 영국 주도로 이뤄졌으며, 기존 안건에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한 대응이 추가로 더해졌다고 말했다.

러시아 `타스 통신’도 유엔 소식통을 인용해 "8월 안보리 의장국인 폴란드가 1일 오전 회의 소집을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안보리 대북 결의 위반인 만큼, 이번 안보리 비공개회의에선 이를 규탄하는 목소리가 나올 가능성이 높다.

안보리가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회의를 소집한 후 언론 성명을 발표한 것은 북한이 일본 상공을 가로질러 발사한 화성-12호를 규탄하며 지난 2017년 9월 발표한 게 가장 최근이다.

한편 안토니오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대변인을 통해 7월에 두 차례 감행된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우려를 나타내면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한반도 비핵화 협상 재개의 중요성을 상기시킨다고 말했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