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화이트리스트 배제에 정부, 대안 내놓을지 걱정돼"
황교안 "화이트리스트 배제에 정부, 대안 내놓을지 걱정돼"
  • 김한솔 기자
  • 승인 2019.0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일본수출규제대책특위 긴급회의에서 일본의 화이트리스트(수출 심사 우대국) 한국 배제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8.2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일 일본 정부가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하기로 한 것과 관련, "정부가 얼마나 실질적 대안을 내놓을 수 있을지 솔직히 걱정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일본수출규제대책특위 긴급회의에서 "일본 조치에 포함되는 전략물자가 1000여 종이 넘지만, 상당수가 일본의 수입 비중이 50%를 넘고 전량 수입에 의존하는 부품 소재도 적지 않다"며 "반도체·디스플레이·석유화학·배터리 등 주력 산의 전반에 피해가 발생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충격을 최소화할 방안을 마련해야 하는데 정부가 얼마나 준비하고 있는지 염려된다"며 "미흡한 것이 있다면 한국당이 앞장서서 전문가와 함께 논의해 챙길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구체적 방안에 대해서는 "단기적으로는 기업이 버틸 수 있도록 적재적소에 지원하고, 필요한 자금을 다양한 방식으로 지원할 필요가 있다"며 "필요한 지원이 적기에 이뤄질 수 있도록 당 차원에서 지원 방안을 검토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장기적으로 부품소재의 일본 의존도를 낮추려면 우리 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며 "경제계가 건의하는 실질적 규제완화, 노동시장 개혁 등에 대한 법 개정이 필요하다면 준비해주고, 장기적으로 예산이 투입돼야 하는 부분은 정부와 협의를 해 달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국가적 비상상황의 위기를 어떻게 극복하느냐에 따라 우리 경제의 미래가 완전히 달라질 수 있다"며 "국민·기업의 불안을 덜어드리고 위기를 기회로 바꿔나갈 수 있도록 우리 당이 더욱 역할을 잘 해나가야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불안하고 조급한 상황이지만, 정부와 국회가 차분하게 중심을 잡고 올바른 방향으로 국가를 이끌어가야 한다"며 "오늘 회의에서 실질적 대응 방안을 찾아 정부에 전달하고 민관정 협의회를 통해 실천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