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갈등 고조되는 가운데, 한중일 12월 정상회담 추진
한일갈등 고조되는 가운데, 한중일 12월 정상회담 추진
  • 한삼일
  • 승인 2019.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한일간 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한중일 3국이 오는 12월 정상회담을 추진하고 있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5일 보도했다.


SCMP는 일본의 교도통신을 인용, 한중일 3국 정상이 오는 12월 베이징에서 3국 정상회담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는 한일간 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추진되고 있어 한일 갈등을 푸는 전기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고 SCMP는 전했다.

한중일 3국 정상회담은 연례로 열리고 있으며, 올해는 중국이 회담 개최국이다.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은 12월 한중일 3국 정상회담을 받아들이고, 일정을 조정하고 있다.

당초 중국은 3국 정상회담을 오사카 선진 20개국(G20) 정상회담 직후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일본이 난색을 표명해 무산됐다.

이에 따라 중국은 올해 말 3국 정상회담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번 달 말 한중일 3국 외교장관이 베이징에서 만나 일정을 확정할 예정이다.

8월 말 한중일 3국 외교장관 회동은 방콕에서 지난 2일 열렸던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 이후 한국의 외교사령탑과 일본의 외교사령탑이 다시 만나는 자리다. 한일 외교장관 ARF에서 상호 입장차만 확인했다.

중국은 한일 관계가 회복되기를 원하고 있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지난 2일 “한일이 진정성을 갖고 대화를 해 양국간 갈등을 풀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3국 정상회담에서 중일은 양국 정상회담을 따로 갖기로 합의했지만 한일은 양국 정상회담을 가질지 미지수다.

한편 직전 3국 정상회담은 지난해 5월 도쿄에서 열렸다.


jayo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