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北 단거리 탄도미사일, 한미당국 정밀분석 중"
국방부 "北 단거리 탄도미사일, 한미당국 정밀분석 중"
  • 한삼일
  • 승인 2019.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이 1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브리핑룸에서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번 브리핑에서 합참은 지난달 31일 시험발사된 발사체가 신형 대구경조정방사포라는 북한 측 발표에 대해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의 비행특성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2019.8.1/뉴스1 © News1


국방부는 6일 북한이 발사한 발사체를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한 데 대해 "최종적인 부분은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번 발사체가 방사포일 가능성이 없는 미사일이라고 봐도 되느냐'는 질문에 "저희 감시자산에 의해 획득된 제원을 바탕으로 (분석)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합참은 이날 "우리 군은 오늘 오전 5시24분쯤과 5시36분쯤 북한이 황해남도 과일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며 "이번에 발사한 단거리 미사일의 고도는 약 37㎞, 비행거리는 약 450㎞, 최대 비행속도는 마하 6.9 이상으로 탐지했다"고 전했다.

최 대변인은 '이번 발사체를 탄도미사일로 파악하는 핵심적인 이유는 비행속도인가'라는 질문에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다"면서 "그 중에서도 또 중요한 부분이 바로 속도라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지난달 25일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쏜 이후 13일 동안 4번째 발사체를 발사했다. 한미 정보당국은 이번 단거리 미사일을 지난달 25일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과 유사한 비행특성을 가진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북한은 지난달 31일에는 함경남도 원산 갈마 일대에서 단거리 발사체 2발을, 지난 2일에는 함경남도 영흥 일대에서 동해 상으로 미상의 단거리 발사체를 2회 쏘아올렸다.

합참은 앞선 발사체를 단거리 미사일로 보고 있다. 하지만 북한은 두 번 다 '신형대구경조종방사포'로 발표했다. 합참은 북한의 발표 이후인 지난 1일에도 "신형 단거리 탄도 미사일이라는 한미정보당국의 평가에 대해서는 변함없다"고 밝혔다.

한편 최 대변인은 이번 북한의 발사체 발사에 대해 "한반도의 긴장 완화를 위해서 노력한다는 남북 9.19군사합의 정신에 어긋나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했다. 전날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북한 핵고도화·미사일 도발 규탄 결의안'을 의결한 데 대해서도 "같은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jayo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