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전 대통령 인권침해... "유엔인권위에 제출"
朴 전 대통령 인권침해... "유엔인권위에 제출"
  • 진필휘 기자
  • 승인 2017.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CNN, 법무법인MH서 입수한 '인권 상황보고서 초안' 인용 보도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치소에서 "심각한 인권침해"를 당했다며 국제사회에 이 문제를 호소할 예정이라고 미국 CNN 방송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이 입수한 '박 전대통령 인권 상황에 대한 보고서' 초안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더럽고 차가운 감방에서 지내고 있으며, 계속 불이 켜져 있어 잠들 수 없다고 주장했다.

박 전대통령의 국제법무법인인 MH그룹은 이 보고서 초안에박 전 대통령은 하부요통, 무릎과 어깨 부위의 골관절염, 희귀한 부신 이상 증세, 영양실조 등의 만성적인 질환으로 고통받고 있다고도 밝혔다.

또 "박 전 대통령의 상태는 계속 나빠지기만 하고 있으나, 그가 적절한 치료를 받고 있다는 증거는 없다"고 덛붙혔다.

박 전 대통령이 바닥에서 잠을 잔다는 주장도 보고서에 담겼으나, 서울구치소 측은 접이식 매트리스가 제공돼 문제없다고 반박했다.

박 전 대통령의 국제법률 대리인인 로드니 딕슨은 CNN에 "적절한 침대에서 잠을 자지 못하는데 이것이 만성 질환을 악화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딕슨은 영국 왕실변호사(Queen's Counsel)이자 법정변호사이다.

이런 내용의 보고서는 곧 유엔 인권위원회에 제출될 예정이다. 유엔 인권위원회의 한국 내 인권상황 정기 조사를 한 달도 남겨놓지 않은 시점에서 이뤄지는 셈이다.

국제 법률자문회사인 MH그룹은 지난 13일 자사 홈페이지에 올린 성명을 통해 박 전 대통령의 구속 기간 연장에 대해서도 비난했다.

MH그룹은 성명에서 " 정당한 법적 근거가 없는데도 법원은 그가 계속 구속된 상태로 남아있어야 한다고 판단한 것이 가장 유감스럽다"고 주장했다.

dmz2015@jayoo.co.kr

 

dmz2015@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