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살린 이승만 농지개혁
대한민국 살린 이승만 농지개혁
  • 글 최응표 한국사바로알리기미주본부 대표/ 영역 남신우 북한인권국제연대 대표
  • 승인 2019.0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25, 69주년 특별기획] [12]

1945년 8월 15일 해방 당시 남한 인구의 70% 이상이 농민이었고 이중 소작농이 80% 이상으로 절대 다수를 차지하고 있었습니다. 지주와 소작인의 관계는 형식상으로는 평등한 계약 관계였지만 실제로는 지배와 피지배의 불평등 관계였습니다.

이런 구조로는 새로 탄생하는 국가가 근대 국가로 가기 어렵다고 판단한 이승만은 정부 수립 이전부터 농지 개혁에 큰 관심을 가졌습니다. 그래서 제헌 헌법에‘ 농지는 농민에게 분배한다’라는 규정을 두게 됐고 나중에 이 규정이 농지 개혁의 법적 근거가 되었습니다.

정부가 수립되자 국회는 1950년‘ 농지 개혁법’을 통과시켰고 이 법에 따라 3월에서 5월 사이에 70~80% 정도가 소작농에게 유상(有償) 으로 분배되었습니다. 농민은 토지 상환 대금을 현물로 납부하고 지주들은 땅값을 화폐로 받았습니다.

몰수 대상 농지에 대한 보상액은 연간 수확량의 1.5배였습니다. 일제시대 농지의 가격이 대략 연간 수확량의 6배였으니 대략 4분의 1 수준입니다. 지주들은 비명을 질렀습니다. 농민들은 매년 생산량의 30 %를 5년간 갚으면 그만이었습니다.

◇농민, 농지개혁 덕분에 인민군 치하서도 대한민국에 충성 다해

일제 하에서 매년 수확량의 50%를 내더라도 여전히 남의 땅이었던 것을 생각하면 꿈같은 일이었습니다. 농민이 토지 상환 대금을 현물로 납부한 대신 지주들은 보상을 화폐로 받았습니다. 땅값을 낮게 책정한 대신 지주들에게는 희망과 능력에 따라 국가 경제 발전을 위한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정부가 알선하는 혜택이 주어졌습니다.

신속하고 발 빠른 농지 개혁은 몇 달 후 벌어진 6ㆍ25 전쟁에서 큰 역할을 합니다. 남한 점령 지역에서 북한은 농지 개혁을 실시합니다. 농민들의 마음을 얻으려고 한 조치였는데 반응은 시큰둥하였습니다. 이미 다 끝난 건데 왜 또 나눠 주냐며 농민들은 고개를 갸우뚱하였습 니다. 농민이 인구의 대부분이던 시절입니다.

대한민국의 농지개혁 이 없었더라면 전쟁은 힘든 조건 하나를 더 추가할뻔 하였습니다. 브라질의‘ 좌익’ 대통령 룰라는 한국 경제 성장의 토대로 남한의 농지 개혁을 꼽았습니다. 너무 부러워하였습니다. 2005년 방한 당시 자기네는 아직도 못하고 있다며 아쉬워하였습니다.

한편‘ 무상 몰수, 무상 분배’라는 북한식 토지 개혁은 지주에게서 무상으로 몰수한 토지를 농민에게 무상으로 분배하는 형식을 취했으나 대한민국처럼 소유권까지 준 것이 아니라 경작권만 주고 소유권은 정부가 가졌습니다. 지주가 개인에게서 국가로 바뀐 것입니다.

◇북한, 대한민국 건국 2년 반 전인 1946년 3월 이전에 토지개혁

무상몰수 무상분배로 토지개혁 한 북한은 1958년 협동농장으로 모든 개인토지를 소속시켰다. 

무상 몰수, 무상 분배는 기존의 사회 구조를 해체하고 장차 공산주의로 가기 위한 혁명적 방식이었습니다. 그나마 나중에는 경작권마저 회수하여 집단 농장을 만들었고 북한 농민은 다시 국가라는 새 지주의 농노 신세가 되었습니다.

이승만 대통령이 작심하고 진행한 농지 개혁의 역사적 의의는‘ 국민 만들기’의 첫걸음이었다는 데 있습니다. 그 첫걸음의 성공으로 1950년 6월 25일 북한이 침공해 왔을 때 이미 자기 소유의 토지를 확보한 농민들은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대한민국에 충성을 다하였습니다.

여기서 주목해야할 것은 북한의 토지 개혁이 1948년 8월 15일 대한민국이 건국되기 2년 반 전인 1946년 3월에 단행되었다는 사실입니다. 그러니까 북한에서는 1946년 3월 이전에 이미 정부를 세운 것 입니다. 정부가 없는데 어떻게 토지 개혁을 할 수 있습니까?

지금까지도 남한 좌익들은 대한민국이 먼저 남한에 단독 정부를 세웠기 때문에 한반도가 영구히 분단되었다고 거짓말을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북한의 토지 개혁은 전적으로 소련의 작품이었습니다. 토지 개혁뿐 아니라 헌법, 인공기, 초대 내각, 모든 법령 등 하나에서 열까지 모두 소련의 주도 하에 단행되었다는 역사적 사실을 알면 대한민국이 다시 보일 것입니다.

--------------------------------------------------------------------------------------------------------------------------

[영어판]

Syngman Rhee’s Agrarian Reform Saves Korea

On August 15, 1945, when Korea gained independence, over 70% of the southern population was farmers, and 80% of these farmers farmed on land owned by others.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landowner and the tenant farmer was at least in form a contract of equality, but in reality it was an unequal relationship between the ruler and the subjugated class.

Syngman Rhee judged that a newly founded nation could not become a modern nation with such a structure, and had great interest in agrarian reform even before the government was formed.

Therefore, in the first Constitution of the Republic of Korea, the regulation stipulating that ‘Farmland Shall Be Distributed to the Farmers’ was set in place, and later on this regulation became the legal basis for the agrarian farmland reform.

Once the government was formed, the National Assembly passed the ‘Agrarian Reform Act’ in 1950, and in accordance to this law, between March and May of that year, 70 ~ 80% of Agrarian was distributed on a compensation/purchase basis to the peasant farmers.

Farmers were to pay for their lands with the grains harvested from their lands, and the landowners received cash compensations from the government. The compensation for farmland targeted for confiscation was 1.5 times the annual harvest.

The landowners all screamed foul. All the farmers had to do was pay back just 30% of the annual yield every year for five years. Even paying 50% of the output under the Japanese rule, when compared to the fact that it was someone else’s land, it was almost like a dream come true to the farmers.

In exchange for setting the price of land so low, for the landowners were given the benefit of being able to participate in the economic development of the country depending on individual’s wish and ability through the government’s assistance program.

The prompt and expeditious Agrarian reform played a critical part in the Korean War that broke out a few months later. In areas occupied by the North Korean forces, they attempted to carry out their own system of land reform. It was a measure to gain the hearts of the farmers, but the response was very cold.

Their response was basically that the agrarian reform already took place, what’s the purpose of redistributing land again? This was a time when a majority of the population was farmers. If there was no Agrarian reform in South Korea, the war would have presented another difficult situation to South Korea.

The ‘leftist’ president of Brazil, Luiz Inácio Lula da Silva, based his views on the success of the South Korean economy on its land reform. He was very embarrassed, and disappointed that his own country wasn’t able to achieve land reform, during a visit to South Korea in 2005.

Meanwhile, the North Korean style 'free distribution' land reform was one in which the land confiscated from the landowner was to be distributed to the farmers free of charge, but unlike South Korea where ownership was given as well, only the right of cultivation was allowed in the North and the ownership was held by the government.

The landowner was changed from the individual to the state. The free distribution model was one that abolished basic social structure and a revolutionary method leading to future communism. Even so, later on even the right to cultivation was withdrawn and collective farming was instituted, and the North Korean farmer became a serf to the new landowner, this time in the form of the state.

The historic significance of President Syngman Rhee's Agrarian Reform was that it was the first step in 'nation building', and as result of the successful first step, when the war broke out on June 25, 1950 and North Korea invaded the South, the farmers who had already secured ownership of their own farmland gave their full support and loyalty to the Republic of Korea as citizens.

The part we have to pay attention to here is that in North Korea, the land reform was carried out in March 1946, two and a half years before the formation of the Republic of Korea on August 15, 1948. So in effect North Korea already formed a government before March of 1946.

Without a government, how can land reform be carried out? Even now the Korean Teachers and Education Workers Union and other pro-North Koreans and leftists claim and spread the lie that because the Republic of Korea first formed a separate government in the South, this has led to the perpetual division of the Korean peninsula.

Also, the land reform in North Korea was carried out completely in accordance with the Soviet Union's directives. Not only the land reform, but if one were to know that the constitution, the North Korean flag, the founding cabinet, and everything from A to Z were all carried out at the instigation of the Soviet Union, the Republic of Korea would be seen in a new light.

jayooilb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