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114달러 임대료 수금보다 韓방위비 인상이 더 쉬웠다"
트럼프 "114달러 임대료 수금보다 韓방위비 인상이 더 쉬웠다"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9.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근 한 모금 행사에서 한국, 일본, 유럽연합(EU) 등 동맹국을 상대로 조롱에 가까운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한국과의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관련해선 100여달러를 수금하는 것보다 한국에서 10억달러를 받기가 더 쉬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11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9일 버지니아주 햄프턴에서 열린 대선 자금 모금 행사에 참석한 자리에서 무역 및 관세와 동맹국 방위비 문제 등을 거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과거 소년 시절 아버지와 임대료를 수금하러 다닌 일화를 언급하며 "브루클린에 있는 임대아파트에서 114달러13센트를 받는 것보다 한국에서 10억달러를 받는 것이 더 쉬웠다"며 "그 13센트가 나에게는 매우 중요했다"고 말했다.

이는 올해 초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협상 결과에 대해 자화자찬한 것으로 보인다. 한미 양국은 지난 2월 올해 주한미군 방위비 중 한국의 분담금을 전년 대비 8.2% 인상된 1조389억원에 합의했다. 미국은 당초 마지노선으로 10억달러(약 1조2000억원)을 제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한국에 대해 '훌륭한 TV를 만들고 경제도 번창하고 있는 국가'라면서 "왜 우리가 그들의 방위비를 내야 하는가. 그들은 돈을 지불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러한 발언을 하며 한국과의 어려웠던 협상 과정을 설명했고, 문재인 대통령의 억양을 흉내 내기도 했다고 뉴욕포스트는 전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과의 무역협상과 관련해서도 아베 신조 총리와의 정상회담 내용을 소개하면서 일본식 억양을 흉내 낸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모금 행사 참석자들을 향해 "아베 총리에게 '가미카제 조종사가 술이나 약에 취해 있었냐'라고 물었더니 '아니다. 그들은 단지 나라를 사랑했을 뿐'이라고 답했다"고 발언했다.

EU에 대해서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방위비 분담금을 내지 않고 있다며 불평하기도 했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개인적 친분을 과시했다. 그는 "이번 주에 그에게 아름다운 편지를 받았다. 우리는 친구다. 사람들은 김 위원장이 나를 볼 때만 웃고 있다고 한다"면서 "내가 대통령으로 선출되지 않았다면 북한과 전쟁을 하고 있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욕포스트는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과 일본, EU 등 동맹국을 조롱했지만, 독재자 김정은에게는 사랑을 표현했다"고 지적했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