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북한군 첫전투, 오산 죽미령
미국과 북한군 첫전투, 오산 죽미령
  • 글 최응표 한국사바로알리기미주본부 대표/ 영역 남신우 북한인권국제연대 대표
  • 승인 2019.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25, 69주년 특별기획] [13]

1950년 7월 5일에 있었던 오산 죽미령 전투는 미군과 북한군이 최초로 맞붙은 전투입니다. 미군은 자기들이 참전했다는 사실을 알면 북한군이 겁을 먹고 도망갈 줄 알았습니다. 그러나 탱크를 앞세운 북한군은 미군의 집중 포화에도 아랑곳 하 지 않고 죽미령으로 밀고 올라왔습니다.

미군은 적 탱크 2대를 파손 시켰지만 적은 계속 밀려왔고, 결과는 미군의 참패였습니다. 총 540명이었던 스미스 부대가 전사자 120명, 포로 및 실종 36명, 부상자 150명이었던 것에 비해 북한군의 피해는 전사 42명, 부상 85 명, 전차 파손 4대에 불과했습니다.

오산 전투의 패배는 미국은 물론이고 세계를 놀라게 하였습니다. 세계 최강의 군대가 생긴 지 몇 년 안 된 아시아 신생국의 군대에게 굴욕적인 패배를 당했다는 사실은 충격 그 자체였습니다. 그러나 북한군은 신생국의 엉성한 부대가 아니라 중국 대륙에서 국공(國共) 내전을 3년이나 치루면서 강철 같이 단련된 북한군 최강 연대였습니다.

이런 정예 부대가 미군보다 무려 여섯 배나 많은 병력으로 미군을 공격했으니 패배는 당연한 일이었을 것입니다. 하지만 이 전투로 북한은 미군의 참전 사실을 알게 되었고 자기들의 남침 공산화가 계획대로 진행되기 어렵다는 것을 깨닫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세계 최강군대 미군의 굴욕적인 패배

미국 역시 북한군의 전투 능력이 만만치 않다는 것을 정확히 인식하게 되었습니다. 비록 전투에서는 크게 졌지만 오산 죽미령 전투는 역사적 큰 의미가 있습니다. 이어서 투입된 미 24사단의 방어전으로 북한군의 진격 속도에 제동이 걸렸고 국군과 미군은 240km의 낙동강 방어선을 구축할 수 있었습니다.

당시 북한군과 첫 교전을 벌였던 스미스 특수 부대 스미스 준장(당시 중령)은 회고록에 이런 기록을 남겼습니다. “미 제21보병연대 장병과 재52야전포병대대의 장병들로 편성된 나의 부대는 적의 공격을 불과 몇 시간(6시간)밖에 지연시키지 못했지만 이 전투는 ‘미국은 결코 우방과 동맹국이 파멸하도록 내버려 두지 않는다’는 사실을 경고하는데 기여했다”

--------------------------------------------------------------------------------------------------------------------------------------------------------------------------------------------------------------------------------------------

[영어판]

The First Battle Between the U.S. and the North Korea

The Battle of Osan that took place on July 5, 1950, was the first direct ground fight between the American unit and the North Korean forces. The American soldiers thought that if the North Korean soldiers heard that Americans were now fighting in the war, they would get scared and run away.

However, the North Korean forces kept on advancing towards Jookmiryong with their tanks leading the way, despite the Americans’ concentrated firepower. The Taskforce destroyed 2 tanks, but could not stop the advancing enemy and the result was a defeat of the Americans.

Of the 540 soldiers of Taskforce Smith, 120 were killed, 36 were taken as POWs or missing-in-action (MIA), and 150 were wounded. The North Koreans suffered only 42 killed, 85 wounded, and the loss of 4 tanks. The defeat at the Battle of Osan surprised the U.S. and the world as well.

It was a shock itself that the world’s strongest army was humiliated by the newly formed army in Asia not even a few years old. However, the North Korean soldiers who defeated the Americans were not some new recruits, but rather the strongest, war-hardened and experienced soldiers who had fought in China for three years in the civil war.

It was inevitable that these combat hardened soldiers, who outnumbered the Americans by six times, would defeat the Americans in the first battle. However, through this battle, North Korea realized that the American forces were now in the war, and their invasion and communization plans for South Korea were not going to go as smoothly as planned.

The Americans too realized that the North Korean military’s ability was not to be scoffed at. Although the Americans lost big in the battle, the Battle had historical significance. The 24th Infantry Division establishing a secondary perimeter stemmed the tide of the North Korean military’s speedy advance, and the ROK forces and the Americans’ were thus able to establish the 240 km Nakdong River defensive perimeter.

Col. Smith, who led the Taskforce that was the first American unit to engage the North Korean military, said the following: “My Taskforce, made up of men from the 1st Battalion, 21st Infantry Division and the 52nd Field Artillery Battalion, were able only to delay the enemy’s advances for only a few hours [6 hours], but this battle contributed to warning the enemy of the fact that ‘the United States will not leave our friends and allies to be destroyed.’”

Col. Smith’s warning was a fact. The North Korean army chief of staff of the 2nd Division who was captured as a POW during the Nakdong River Battle, Senior Col. Lee Hak Gu did not expect at all the Americans joining the war, and said, “We did not expect at all for the Americans to join the war, and we did not hear any intelligence about the Americans joining the war, and we were very surprised to see the Americans at Osan. It was a very big shock for us.”

jayooilb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