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文 경축사 비난... "남과 다시 마주 앉을 생각없어"
北, 文 경축사 비난... "남과 다시 마주 앉을 생각없어"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9.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조평통 대변인 강도높은 담화문…‘통미봉남’ 노골화, 文 향해 "삶은 소대가리도 앙천대소할 노릇"

- “남북대화 상실, 남 자업자득…합동훈련 후 ‘저절로 대화국면’ 미련 접길”

- “한미훈련·국방중기계획, 북 궤멸 목적” 반발

북한은 16일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를 비난하는 담화를 내고 "우리는 남조선 당국자들과 더이상 할 말도 없으며 다시 마주 앉을 생각도 없다"고 밝혔다. 

이러한 북한의 반응은 8.15 경축사가 나온 지 만 24시간도 안 된 16일 오전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 담화를 통해 신속히 보도됐다.

조평통 대변인은 이날 담화에서 "남조선 당국이 이번 (한미) 합동군사연습이 끝난 다음 아무런 계산도 없이 계절이 바뀌듯 저절로 대화국면이 찾아오리라고 망상하면서 앞으로의 조미(북미)대화에서 어부지리를 얻어보려고 목을 빼 들고 기웃거리고 있지만 그런 부실한 미련은 미리 접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조평통은 “남조선 당국자의 말대로라면 저들이 대화 분위기를 유지하고 북남협력을 통한 평화경제를 건설하며 조선반도(한반도) 평화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소리인데 삶은 소대가리도 앙천대소할 노릇”이라며 이례적인 비난도 쏟아냈다.

조평통은 또 한미연합훈련을 거론하며 ”이 시점에 북남 사이의 대화를 운운하는 사람의 사고가 과연 건전한가 하는 것이 의문스럽다”며 “정말 보기 드물게 뻔뻔한 사람”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조평통은 “남조선 국민을 향하여 구겨진 체면을 세워보려고 엮어댄 말일지라도 바로 곁에서 우리가 듣고 있는데 어떻게 책임지려고 그런 말을 함부로 뇌까리는가(지껄이는가)”라며 “아래 사람들이 써준 것을 그대로 졸졸 내리읽는 남조선 당국자가 웃겨도 세게(아주) 웃기는 사람인 것만은 분명하다”고 비꼬았다. 

대변인은 “북쪽에서 사냥 총소리만 나도 똥줄을 갈기는 주제에 애써 의연함을 연출하며 북조선이 핵이 아닌 경제와 번영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역설하는 모습을 보면 겁에 잔뜩 질린 것이 역력하다”며 “북남대화의 동력이 상실된 것은 전적으로 남조선당국자의 자행의 산물이며 자업자득”이라고 비난했다. 

그런가 하면 조평통 대변인 담화 발표 직후 금강산을 끼고 있는 강원도 통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 2발을 쏘며 남측을 향한 '군사도발'에 나섰다.

북한의 이런 반발 배경에는 한미군사연습과 남측의 군비 증강에 대한 불만이 자리한 것으로 분석된다. 

북한 조평통, 文대통령 광복절 경축사 비난 담화…중앙통신만 보도(서울=연합뉴스)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16일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를 비난하는 대변인 담화를 내고 "우리는 남조선 당국자들과 더이상 할 말도 없으며 다시 마주 앉을 생각도 없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사진은 이날 조평통 담화를 게재한 중앙통신 홈페이지 캡쳐. 2019.8.16 
북한 조평통, 文대통령 광복절 경축사 비난 담화…중앙통신만 보도.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16일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를 비난하는 대변인 담화를 내고 "우리는 남조선 당국자들과 더이상 할 말도 없으며 다시 마주 앉을 생각도 없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사진은 이날 조평통 담화를 게재한 중앙통신 홈페이지 캡쳐. 2019.8.16 

조평통 대변인은 이달 말 종료하는 한미 연합지휘소훈련을 언급, "우리 군대의 주력을 90일 내에 '궤멸'시키고 대량살육 무기 제거와 '주민 생활 안정' 등을 골자로 하는 전쟁시나리오를 실전에 옮기기 위한 합동 군사연습이 맹렬하게 진행되고 있고 그 무슨 반격 훈련이라는 것까지 시작되고 있는 시점에 북남 '대화'를 운운"한다고 반발했다.

또 "말끝마다 평화를 부르짖는데 미국으로부터 사들이는 무인기와 전투기들은 농약이나 뿌리고 교예 비행이나 하는 데 쓰자고 사들였다고 변명할 셈인가. 공화국 북반부 전 지역을 타격하기 위한 정밀유도탄, 다목적 대형수송함 등의 개발 및 능력확보를 목표로 한 '국방중기계획'은 무엇이라 설명하겠는가"라며 국방부가 지난 14일 발표한 국방중기계획을 비난했다.

재래식 전력이 남쪽보다 절대 약세인 상황에서 F-35 스텔스기 등 남측의 최첨단 무기 도입이 잇따르고 향후 계획이 발표되는 데다 '북한 점령'을 뜻하는 '수복지역에 대한 치안·질서 유지'와 '안정화 작전' 언급까지 나오는 데 대한 반발인 셈이다.

조평통 대변인이 "이 모든 것이 우리를 궤멸시키자는데 목적이 있다"고 반발하고, 최근 북한의 잇단 미사일 발사 사거리가 남측 지역을 염두에 둔 데서 잘 드러난다.

아울러 북한의 격한 대남 비난은 하노이 결렬 이후 '선(先) 북미 대화·후(後) 남북대화' 정책 기조 변화의 연장선으로도 풀이된다.

北 엿새 만에 또 발사체 쏴…"강원도서 동해로 2회 발사"(서울=연합뉴스) 합동참모본부는 16일 "북한이 오늘 아침, 강원도 통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고 밝혔다. 한미 정보당국은 현재 이 발사체의 고도와 비행거리, 최대 비행속도 등을 면밀히 분석하고 있다. 비행거리 등은 아직 파악되지 않았지만, 강원도 일대서 동해상으로 발사된 점으로 미뤄 일단 단거리로 추정된다. 사진은 지난 10일 북한이 함흥에서 발사한 발사체의 모습. 2019.8.16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연합뉴스 자료사진] hkmpooh@yna.co.kr
北 엿새 만에 또 발사체 쏴…"강원도서 동해로 2회 발사". 합동참모본부는 16일 "북한이 오늘 아침, 강원도 통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고 밝혔다. 한미 정보당국은 현재 이 발사체의 고도와 비행거리, 최대 비행속도 등을 면밀히 분석하고 있다. 비행거리 등은 아직 파악되지 않았지만, 강원도 일대서 동해상으로 발사된 점으로 미뤄 일단 단거리로 추정된다. 사진은 지난 10일 북한이 함흥에서 발사한 발사체의 모습. 2019.8.16

북한은 하노이 '노딜' 이후 남측의 '중재자' 역할과 한미공조 기조를 거칠게 비난하며 북미대화에 올인하고 있다.

지난해 세 차례의 남북정상회담에도 남북관계가 미국 주도의 대북제재로 한발짝도 진전되지 못하는 상황에서 남북 간에 대화와 협력을 해봐야 소용없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남북 정상의 9·19 평양 공동선언에는 북한 입장에서 절실한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재개를 명시했지만, 남북 간에 제대로 된 논의조차 할 수 없는 상황이다.

또한 오히려 자신들이 내놓은 영변 핵시설 폐기 같은 최고지도자의 '결단'도 하노이 노딜로 우스꽝스러워진 현재 상황에 대한 판단도 깔려있다는 평가도 있다.

이런 연장선에서 문 대통령이 경축사에서 한 "북한의 도발"이나 "북한의 몇차례 우려스러운 행동" 발언 등에 대해 불쾌감을 갖고 거칠게 막말을 쏟아낸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앞서 김정은이 지난 4월 시정연설에서 문 대통령을 향해 "오지랖 넓은 중재자·촉진자 행세를 하지 말라"고 말하는 등 북측의 대남 비난 수위는 갈수록 높아지고 있으며, 당분간 남북 대화를 하지 않겠다는 입장도 분명히 하고 있다.

과거 북한은 남북미 판문점 회동 이전부터 기회가 있을 때마다 매체나 외무성 당국자들을 내세워 당분간 남북 대화를 하지 않겠다는 기조를 지속 밝혀왔고 이날 그 입장을 좀 더 명확히 한 것으로 볼 수 있다.

[그래픽] 최근 북한이 공개한 신형무기 4가지(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북한은 11일 전날 함경남도 함흥 일대에서 발사한 2발의 단거리 발사체를 "새 무기의 시험사격"이었다고 주장하면서 관련 사진을 공개했다.'북한판 신형 전술 지대지 탄도미사일'로 볼 수 있는 이 유도무기가 공개된 것은 처음이다. 
북한은 11일 전날 함경남도 함흥 일대에서 발사한 2발의 단거리 발사체를 "새 무기의 시험사격"이었다고 주장하면서 관련 사진을 공개했다.'북한판 신형 전술 지대지 탄도미사일'로 볼 수 있는 이 유도무기가 공개된 것은 처음이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