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 모자 빈소 찾은 황교안 "이 정부 들어 탈북자 지원 끊겼냐"
탈북 모자 빈소 찾은 황교안 "이 정부 들어 탈북자 지원 끊겼냐"
  • 한삼일
  • 승인 2019.0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서울 광화문에 마련된 '아사 추정' 탈북민 모자 추모 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2019.8.16/뉴스1 © News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6일 아사(餓死)한 것으로 추정되는 탈북 모자(母子)의 빈소를 찾아 "이 정부들어 탈북자에 대한 지원이 끊겼냐"고 묻는 등 이번 사망사고 배경에는 정부의 소홀한 탈북자 관리가 있었음을 시사했다.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에 마련된 탈북 모자의 빈소를 방문한 황 대표는 "목숨을 걸고 북한에서 탈출해 자유대한민국에 왔는데 이렇게 안타깝게 유명을 달리해 정말 안타깝다"며 "한국당은 이와 같은 불행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 탈북민은 황 대표에게 "이분도 그냥 돌아가신 게 아니고 통일부와 구청, 동사무소 등을 찾았다"며 "장애 아동을 맡기려 했지만 남편이 중국에 있다고 하니까 이혼서류를 떼어 오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또다른 탈북민은 "분향소에 최소한 전기라도 들어오게 해달라"며 "밤에는 춥고 모기도 물린다. (옆에) 세월호 천막(세월호 기억공간)에는 에어컨도 있다. 선진국에서 아사자가 발생하는 게 말이 되느냐"고 말하기도 했다.

황 대표는 탈북인들의 의견을 들은 뒤 "잘 챙기겠다"며 "지난 정부때도 (탈북민 지원이) 그랬냐고"고 묻기도 했다.

그는 북한 주민의 강제북송과 인신매매 등에 대해서는 "모두 북한 주민들의 인권 문제 아니냐"며 "북한 인권법을 어렵고 힘들게 만들었지만 이 정부 들어 북한 인권법이 하나도 지켜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한국당이 반드시 북한 주민들의 인권침해를 막고 그 땅을 벗어난 분들의 아픔과 고통도 치유할 수 있는 나라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jayo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