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조국, 가야할 곳은 청문회장 아닌 검사실"
한국당 "조국, 가야할 곳은 청문회장 아닌 검사실"
  • 한삼일
  • 승인 2019.0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과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조국 법무부 후보자 고발장을 들어보이고 있다. 2019.8.18/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자유한국당은 19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가야 할 곳은 청문회장이 아닌 검사실"이라고 밝혔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김진태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 TF(태스크포스) 1차회의에서 "어제 조 후보자에게 오늘 오전까지 위장매매와 관련한 해명을 하지않으면 고발하겠다고 했지만 지금 이순간까지 아무런 해명이 나온 게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의원은 "(조 후보자는) 제수씨를 시켜 호소문을 냈지만 그야말로 앞뒤 맞지 않고 감성에 호소해 위기를 모면해 보려고 하는데 눈에 그대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앞서 김 의원 기자회견에 따르면 조 후보자의 부인 정모씨가 지난 2003년 부산 해운대 아파트 한채를 구입하고 2014년 12월 이 아파트에 대한 전세계약을 2억7000만원에 했다.

하지만 같은날 조 후보자의 동생 전처 조모씨가 같은 가격의 해운대구 빌라를 매입했다. 이후 2017년 11월에는 해당 아파트를 조 후보자 부부가 조모씨에게 3억9000만에 매도했다.

김 의원은 "이혼한 동서에게 2억7000만원을 그냥 줄 사람이 어디에 있냐"며 "또 3년 뒤 3억9000만원에 조모씨가 아파트를 샀다는데 빌라를 살 때 그렇게 어려웠다는 사람이 3년만에 3억9000만원이 어디서 나 아파트를 구입하냐"고 지적했다.

주광덕 의원은 "조 후보자가 드디어 자신의 가족에게 제기된 여러 의혹에 대해 실체적 진실과 많이 다르다, 청문회가 열리면 내일이라도 청문회장에서 밝히겠다고 말을 했다"며 "하지만 이것은 주권자인 국민에 대한 예의도 모르는 후보가 아닌가 싶다"고 비판했다.

주 의원은 "조 후보자의 전 제수씨라는 분이 오늘 호소문을 냈는지만 국민 상식에 전혀 맞지 않는 내용"이라며 "부동산을 구입했다는 자금 출처를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최교일 의원은 "오늘 사건에 대해 조 후보자의 제수씨라는 분이 호소문을 냈는데 거짓이 거짓을 낳고 있다"며 "(조 모씨는) 빌라를 사는 데 (사용한) 돈을, 형님(으로부터 받았다고)이라고 표현했는데 조 후보자의 부인이 돈을 줬다. 증여를 받은 것이라면 조세포탈이 되거나 부동산 실명법 위반이든 둘 중 하나가 명확해 졌다"고 말했다.

곽상도 의원은 "조 후보자의 딸이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서 성적이 미달로 두 번이나 유급을 받았지만 6학기 동안 계속 장학금을 받은 것이 드러났다"며 "조 후보자의 재산은 56억원으로 장학금 수혜 대상이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곽 의원은 "학교에 다지면서 학자금 대출을 받고, 자녀를 키우며 허덕이고 있는 (학생과 부모의) 신뢰를 배신한 용납할 수 없는 행위"라며 "더이상 국민을 우롱하지 말고 후보자 사퇴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곽 의원이 이날 배포한 자료에 따르면 조 후보자의 딸은 부산의학전문대학원 A교수가 개인적으로 만든 '소천장학회'로부터 장학급을 지급 받았다. A교수는 2015년부터 12회 걸쳐 총 7명에 학생에게 장학금을 지급했는데 조 후보자의 딸을 제외한 6명에게는 모두 1회씩 150만원(4명), 100만원(2명)을 지급했다.

문제는 조 후보자의 딸이 성적 미달로 두 차례 낙제를 하고도 장학금을 계속 받았다는 것이다. 조 후보자의 딸은 2015년 1학기 3과목 낙제, 2018년 2학기 1과목 낙제로 유급을 받았다. 유급을 받으면 다음 학년으로 진학하지 못하고 모든 과목을 재수강해야 한다.

이와 관련해 부산대 소천장학회는 장학생 선발 기준이나 신청 공고 등을 공개하지 않아도 되는 장학금으로 절차상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교수가 학생의 경제상황이나 성적과 관계없이 자유롭게 대상자를 선정하여 지급할 수 있다는 의미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 들어 왜 이렇게 흠결이 많은 인사가 거듭한 이유를 알 수 있다"며 "여태까지 모든 의혹들이 다 모아져있는 후보가 조 후보자가 아닌가 한다. 저희당은 국민 정서에 맞는 후보자를 고르기 위해 철저한 검증을 하겠다"고 밝혔다.


jayo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