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상욱 YTN 기자, 광화문 집회 참가자에게 "반듯한 아버지 밑에서 자랐다면..." 패드립 막말
변상욱 YTN 기자, 광화문 집회 참가자에게 "반듯한 아버지 밑에서 자랐다면..." 패드립 막말
  • 한삼일 기자
  • 승인 2019.0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YTN의 "뉴스가 있는 저녁" 진행자인 변상욱씨가 조국 후보자를 비판하는 집회발언을 소개하며 집회참가자에게 막말을 퍼부은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인터넷에 공유되고 있는 변상욱씨의 SNS글과 네티즌들의 반응

변씨는 자신의 SNS에 광화문 집회 현장 사진을 게재하며 집회 참가자에 대해 "반듯한 아버지 밑에서 자랐다면 수꼴 마이크를 잡게 되진 않았을 수도"라고 적었다. 이 글에서 참가자의 발언 "저는 조국 같은 아버지가 없습니다. 그래서 지금 여기 이렇게 섰습니다"를 소개하며 코멘트한 것이다. 조국 딸의 대입 특혜 의혹을 비판하는 발언을 가지고 참가자에게 부친을 거론하며 패드립을 시전한 것이다.

이 발언이 알려지면서 변씨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가 인터넷을 뒤덮고 있다. 배현진 전 MBC아나운서는 "YTN 대기자이신 분이 내 뜻과 다르다고 가진 것 없는 아들 뻘 청년을 모욕줘서 되겠는가. 품격은 나이와 경력에서 나오는 것이 아님을 잘 알 것이다"라며 일침을 가했다. 

신보라 자유한국당 의원도 "그 청년은 대학 때 아버지가 돌아가시면서 집안의 가장이 되었다"면서 "자녀에게 온갖 특권을 대물림하고 꽃길만 걷게 한 조국 같은 특권층 아빠가 아니었다"고 지적했다. 또 청년과 가족에 대한 명예훼손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네티즌들도 "정신빠진 새끼 근본을 모르는 놈", "푹 삶아야 하는데 들 삶으면 미친개새키가 되는것". "저런게 스스로 제정신이라고 믿는게 무섭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변씨는 뒤이어 올린 글 에서 "젊은 세대가 분노하면 뛰어가 의견을 경청하고 정책과 청문회에 반영할 일" 이라며 집회를 주도한 젊은 층들에 대한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이후 변씨는 패드립에 해당하는 "반듯한 아버지"부분을 수정했으나 수정되기 전의 글은 캡쳐되어 인터넷에 공유되고 있다. 

변씨는 문제가 된 패드립 부분만 삭제한체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변씨는 문제가 된 패드립 부분만 삭제한체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 패드립 : 패륜+드립의 합성어로 욕 속에 상대의 부모 친지를 언급하는 등의 영 좋지 않은 언어적 표현을 의미한다. 

jayo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