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일가 투자 '사모펀드' 뇌관되나…우회상장 의혹까지 제기
조국 일가 투자 '사모펀드' 뇌관되나…우회상장 의혹까지 제기
  • 한삼일 기자
  • 승인 2019.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7일 서울 종로구에 마련된 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2019.8.27/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다음주(2~3일)로 다가온 가운데 가족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가 핵심 쟁점으로 부상하고 있다. 검찰이 전날(27일) 조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에 대해 압수수색을 20여군데 실시했고 이중 사모펀드에 대해 칼끝이 집중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모펀드 의혹은 조 후보자가 민정수석 때인 2017년 7월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PE)가 운용하는 사모펀드에 그의 일가가 거액을 투자했고 그 배경과 목적이 의문투성이라는 게 골자다. 코링크PE의 실소유주가 조 후보자의 5촌 조카라는 의혹까지 불거지면서 사실상 '가족펀드'라는 지탄이 나오고 있다.

최근에는 조 후보자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가 주식 작전 세력과 연계해 탈법적 우회상장으로 시세차익을 노렸다는 의혹까지 더해졌다. 이에 대해 조 후보자는 지난 23일 배우자와 딸·아들 명의의 사모펀드 투자금을 기부하겠다며 정면 돌파를 택한 상태다.

◇코링크PE 우회상장 통한 수백억원 시세차익 노렸나

28일 정치권과 금융권 등에 따르면 조 후보자의 배우자와 두 자녀가 투자한 '블루코어밸류업1호'를 운용하는 코링크PE는 비상장 투자사 웰스씨앤티를 코스닥 상장 투자사 더블유에프엠(WFM)과 합병해 우회상장을 노렸다는 의심을 받는다. 비상장 가로등 점멸기 업체 웰스씨앤티는 블루코어밸류업1호가 투자한 회사이기 때문에 우회상장할 경우 조 후보자 일가가 이득을 볼 수 있다는 의미다. 이 같은 의혹은 지난 25일 자유한국당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 TF'에 속한 김용남 전 의원에 의해 제기됐다.

코링크PE는 총 4개의 펀드를 운용했거나 운용하는 중인데, 이 펀드중 하나인 '한국배터리코어'는 2017년 10월 코스닥 상장사 WFM(2차전지회사)을 인수했다. 지난 6월말 기준 한국배터리코어 지분율이 7.4%, 코링크PE 지분율은 4.6%다. 총 12%의 지분을 갖고 있다. WFM 대표이사도 코링크PE 대표인 이상훈 대표가 겸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한국배터리코어가 WFM를 인수할 무렵인 2017년 8월9일 조 후보자 일가가 투자한 블루코어밸류업1호는 비상장사인 웰스씨앤티에 13억8000만원의 지분투자를 진행했다.

김 전 의원은 "WFM가 2017년 11월 주주총회를 개최해 정관상 사업목적을 웰스씨앤티와 똑같이 변경한다"며 "이는 기업인수합병의 전형적인 과정"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웰스씨앤티는 그 시기 자본잠식 상태였음에도 액면가 500원인 주식을 40배인 2만원으로 부풀리는 전환사채를 발행했다"며 "이후 주식 작전세력이 더 욕심을 부려 주식가치를 올려놨는데, 80배 100배 뻥튀기 되는 과정이 현재도 진행형"이라고 주장했다.

두 회사 중 상대적으로 기업가치와 규모가 작은 웰스씨앤티가 합병을 위해 가치를 부풀리면 웰스씨앤티에 투자한 블루코어 투자자들에게 이득이 될 수 있다. 동시에 WFM 주가도 인수·합병(M&A) 이슈로 오르는 효과가 있다. 이런 배경으로 정치권과 금융권에서는 우회상장을 통한 수백억원의 시세차익을 얻은 후 조 후보자 두 자녀에게 편법 증여하는 시나리오였을 것이라는 의혹까지 나왔다.

이와 함께 한국당 정점식 의원에 따르면 조 후보자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가 재투자한 웰스씨앤티는 지난해 관급공사 매출로 17억2900만원을 올린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전년 대비 68.4% 증가한 수준이다. 정 의원은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으로 재임하던 시절 관급공사를 싹쓸이 한 배경에 민정수석실의 위세가 있었을 것"이라고도 주장했다.

◇코링크PE의 실소유주 조후보자 5촌조카 논란

코링크PE의 실소유주에 대해서도 논란이 지속되고 있다. 코링크PE는 단국대 성악과(99학번)을 나와 PCA생명, 알리안츠생명 등에서 부지점장을 역임한 이상훈씨가 대표로 돼 있지만 실소유주는 조 후보자 사촌형의 아들(5촌 조카)인 조모씨라는 의혹이 짙다. 그는 코링크PE의 총괄대표 명함을 갖고 다니고 6000억원대 투자유치 양해각서(MOU)를 체결하는 자리에 대표 자격으로 등장해 코링크PE 실소유주 의혹이 제기됐다.

더욱이 그는 코링크PE가 인수한 WFM의 실질 대표로도 의심받고 있다. WFM은 이상훈 대표가 대표직을 겸직하고 있는데 지난해 9월까지 WFM의 투자 유치를 위해 직접 발로 뛴 정황이 있다는 설이 나오고 있다. 이런 의혹에 대해 이상훈 대표는 최근 "조씨와 친분관계가 있어 2016년 4월 중국업체로부터 투자유치를 받기 위해 원포인트로 명함을 파준 적이 있다"고 해명했었다. 하지만 조 후보자 5촌 조카가 코링크PE 운용에 대해 직접 지시를 내렸거나 투자자들이 투자를 결정하는 과정에 결정적 역할을 했다는 의혹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코링크PE 조 후보자 일가 가족펀드 운용?

이와 별개로 코링크PE의 '블루코어밸류업1호' 펀드는 조 후보자 배우자와 두 자녀는 물론 처남 정모씨, 그의 두 아들 등 투자자 6명 전체가 모두 조 후보자 일가로 구성된 사실상 '가족펀드'로 확인된 바 있다. 해당 사모펀드 전체 운용자산 14억원 중 조 후보자 부인과 자녀 2명이 10억5000만원을 투자했고, 처남과 그의 자녀들 명의로 3억5000만원이 투자됐다. 당초 조 후보자 배우자와 자녀 2명은 해당 펀드에 신고 재산(56억원)보다 많은 74억5000만원을 투자 약정했으나 실제 10억5000만원만을 투자했다. 검찰은 조 후보자 가족펀드가 인수한 웰스씨앤티에서 2017년 10억5000만원이 단기대여금으로 빠져나간 단서를 포착해 자금 흐름을 추적하고 있기도 하다.

만약 조 후보자의 5촌 조카 조모씨가 코링크PE이 실소유주라면 가족이 대표로 있는 회사에 가족펀드를 생성해 투자를 한 셈이 된다. 야당 측에서는 "가족이 연루된 만큼 조 후보자가 직접 투자한 셈이나 마찬가지여서 공직자윤리법상 고위 공직자의 이해충돌 방지 의무에 저촉된다"고 지적하고 있다. 한 법조계 인사는 "조 후보자가 민정수석 지위를 이용해 얻은 정보로 이런 투자를 했다면 부패방지법(공소시효 7년)으로 기소될 소지가 있다"고 언급했다.

이처럼 사모펀드를 둘러싼 각종 의혹이 제기되면서 검찰 수사에서 핵심 뇌관으로 떠오를 가능성이 높다. 다만 현재 사모펀드 운용사인 코링크PE의 이상훈 대표와 조 후보자의 5촌 조카, 코링크가 투자한 2차 전지회사 WFM의 전 대표 우모씨 등 사모펀드 관련 핵심 인물들이 모두 해외에 체류 중이어서 수사가 원활하게 이뤄질지는 미지수다. 청문회를 앞두고 이들이 일제히 해외로 도피한 게 아니냐는 말이 나온다. 검찰 측에서는 주변인들을 통해 "조속히 귀국해 수사해달라는 의견을 전했다"고 밝혔다.


jayo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