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법원 앞 태극기집회, "박 대통령에 대한 정치보복 중단하라"
대법원 앞 태극기집회, "박 대통령에 대한 정치보복 중단하라"
  • 김한솔 기자
  • 승인 2019.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근혜(67) 전 대통령과 이재용(51) 삼성전자 부회장, 최순실(63)씨의 국정농단 사건 상고심 결과가 나오는 29일 오후 2시를 전후로 서울 전역이 들썩일 것으로 보인다. 대법원이 있는 서울 서초구를 중심으로 집회·시위가 곳곳에서 열렸다.

우리공화당은 오늘 12시부터 대법원 앞에서 제141차 태극기집회를 열었다. 집회참가자들은 "문재인 좌파독재정권의 정치보복을 중단하라"며 "뇌물 한 푼 받지 않은 박근혜 대통령은 죄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앞선 오전 10시에는 수서역 인근에서 박 전 대통령 무죄석방 촉구 집회가 열렸다. 

우리공화당은 앞선 예고 브리핑에서 "대법원 상고심 선고가 어떻게 진행될지라도 우리공화당은 국민이 모두 알고 있는 박근혜 대통령의 무죄를 강력히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순실씨 관련 국정농단 사건 상고심 선고 방청권 공개 추첨일인 지난 27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법원 법정동 출입구에서 시민들이 방청 신청을 하고 있다. 2019.08.27.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순실씨 관련 국정농단 사건 상고심 선고 방청권 공개 추첨일인 지난 27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법원 법정동 출입구에서 시민들이 방청 신청을 하고 있다. 2019.08.27.

그러면서 "대법원이 죄 없는 박근혜 대통령을 있지도 않는 국정농단, 뇌물로 유죄 확정할 경우 거대한 국민 대저항이 있을 것임을 경고하는 투쟁"이라고 밝혔다. 

오후 2시 판결 이후에는 대법원 정문 앞을 시작으로 대치동 박영수 특검팀 사무실까지 행진을 이어갈 계획이다. 오후 4시에는 대법원 정문 앞 2부 집회가 예정돼 있다.

대법원 판결에 앞선 오전에는 대사모, 박 전 대통령 바라기들, 태극기시민혁명국민운동본부가 서초동 곳곳에서 박 전 대통령 석방을 촉구했다. 석방운동본부도 오늘 낮 12시부터 같은 주제로 집회를 열었다.

국민계몽운동본부는 서초동에서 박 전 대통령 석방촉구를 외치며 전날 밤부터 철야대기를 했다.

대한민국 헌법수호단은 오후 2시30분 서초역 1번 출구에서 대한민국 헌법수호 탄핵무효 승소 국민대행진을 예고했다 

이 외에도 서울 곳곳에서 산발적 집회가 예정돼 있다. 영등포역 광장에서는 박 전 대통령 무죄석방 촉구 집회가 열리며, 우리공화당은 종로4가에서 박 전 대통령 석방 천만인 서명을 받고 있다. 

대법원 앞 박근혜 전 대통령 석방 촉구하는 우리공화당./ 박근혜 전 대통령, 최순실, 그리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대법원의 최종 판단이 내려지는 29일 판결이 있는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우리공화당 당원들이 박근혜 전 대통령 석방 촉구 집회를 벌이고 있다. 2019.8.29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오늘(29일) 오후 2시 대법원 대법정에서 박 전 대통령 등의 국정농단 사건 상고심 선고를 내린다. 

박 전 대통령은 대기업들에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금을 강요하고 삼성으로부터 정유라씨 승마지원 등 뇌물을 받은 혐의로 항소심에서 징역 25년에 벌금 200억원을 선고받았다.

이 부회장은 1심에서 승마지원 및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 지원 관련 뇌물공여, 횡령 등을 유죄로 인정받아 징역 5년을 선고받았으나 2심에서 혐의 상당 부분이 무죄로 뒤집히면서 징역 2년6개월에 집행유예 4년으로 감형됐다. 

최씨는 1심에서 징역 20년에 벌금 180억원 추징금 72억원을 선고받았으며, 2심에서 징역 20년에 벌금 200억원으로 형이 일부 가중됐다. 

대법원은 지난 2월 국정농단 사건을 전원합의체에 회부했다. 6차례의 합의기일 끝에 지난 6월 사건 심리를 마쳤고 2달간의 최종 검토 및 판결문 작성 등을 거쳐 선고기일을 지정하게 됐다.

천만인무죄석방본부, 우리공화당 등 회원 및 당원들이 29일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석방을 요구하고 있다. 2019.8.29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