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조국청문회 '가족 증인' 합의할까…오전 중 회동
여야, 조국청문회 '가족 증인' 합의할까…오전 중 회동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9.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사위원장실에서 여야 법사위 간사들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청문회 증인 채택 문제를 조율하고 있다. 이날 김도읍 자유한국당 간사와, 오신환 바른미래당 간사는 '조국 후보자 청문회 증인에 가족이 포함되어야 한다'고 주장했고, 송기헌 더불어민주당 간사는 '조국 후보자 가족 증인채택은 불가'라고를 주장했다. 2019.8.29/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가 30일 오전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가족을 증인으로 채택할지를 두고 막판 협상에 돌입한다.


법사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송기헌 의원과 자유한국당 간사인 김도읍 의원, 바른미래당 간사 오신환 의원은 전날까지 증인·참고인 명단에 가족을 포함시킬지 여부와 관련해 공방을 벌였으나, 결론을 내지 못했다.

청문회 일정은 내달 2일부터 3일까지로 예정돼 있는데, 인사청문법상 해당 증인과 참고인에게 출석요구일 5일 전까지 출석요구서를 보내야 한다. 전날이 출석을 강제로 요청할 수 있는 마지막 날이었다.

전날 아무런 결론을 내지 못한 가운데, 여당에서 꺼내든 카드는 안건조정위원회다. 민주당은 오전 중 여상규 법사위원장(한국당)과의 회동에서 여 위원장이 표결 가능성을 제안하자 안건조정위라는 방패로 맞섰다. 현재 민주당측에 손을 들어줄 박지원 의원(대안정치연대)이 공석이라 표결에 들어가면 한국당의 요구대로 가족 증인을 채택하는 것으로 결론이 날 수 있어서다.

다만, 안건조정위 구성도 아직 이뤄지지 않았다. 전날 오후에 안건조정위 구성을 위해 만났으나 근본적으로 가족 증인에 대한 의견 차이가 커 이렇다 할 접점을 만들지 못했다. 야당은 딸을 제외하고 조 후보자의 부인이라도 출석해야 한다는 입장이고, 여당은 가족은 출석이 불가능하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김도읍 의원은 전날 오후 간사 회동 후 "야당이 주장하는 증인들이 제대로 수용된다면 안건조정위고 뭐고 할 이유가 없다"면서 "그렇게 이야기를 마무리하고 송 의원도 원내지도부와 얘기해보겠다고 해서 헤어진 상황"이라고 전했다.

송기헌 의원은 원내지도부와 만난 후 기자들과 만나 "양쪽이 증인문제에 대해서 평행선을 긋고 있다"며 "한국당이 가족만 양보하면 나머지는 다 받아주겠다"고 말했다.

이에 최악의 상황에서는 청문회 자체가 무산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법사위 간사들은 이날 오전 9시께 만나 재협상에 나선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