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문재인 시대인 줄 알았더니 사실 '조국 시대'"
한국당 "문재인 시대인 줄 알았더니 사실 '조국 시대'"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9.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 News1

 


자유한국당은 31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된 논란과 의혹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침묵을 지키는 것에 대해 "문재인 시대인 줄 알았던 시대는 사실 '조국 시대'였다"고 비판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민정수석 시절 무능, SNS를 통한 만용과 패악, 사학비리, 입시비리, 불법 사모펀드에도, 들불처럼 거센 국민의 분노 앞에도 문 대통령은 말이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전 대변인은 "위선과 불법의 집대성 판 조국이 한시라도 더 버틴다면 문재인 정권의 몰락은 불 보듯 뻔한 일"이라며 "그런데도 청와대가 본격적으로 검찰의 조국수사팀을 협박하고 나섰다. 문 대통령 위에 조국 있는, '조국 천하'다"고 비판했다.

전 대변인은 조 후보자 지지층과 반대층이 이른바 '검색어 대전'을 벌이고 있는 것과 관련, 조 후보자 지지층을 향해 "드루킹 망령들이 최후의 발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법원에서 적법하다고 판명 난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자녀의 입시 문제를 조국 엄호용으로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렸다"며 "나 원내대표 자녀 입시를 조국 일가의 비리 더미와 뒤섞어 보자는 계약이지만, 소금투성이 바다에 물 한 컵 붓는다고 짠맛이 가시는가"라고 했다.

전 대변인은 "남의 자식에게는 '개천의 용이 되지 말아라', '붕어로, 가재로 살라'며 자기 자식에게는 자자손손 부와 권력의 대물림을 위해 편법과 안맥을 동원해 명문대학 입학시키고 의사, 변호사 만들고 축배 들던 사람들"이라며 "기득권이 된 이들이 허무한 말에 속아 가재, 개구리, 붕어가 될 위기에 처한 이들을 또 다시 이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