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글로비스 사고 선박…美브랜드 4000여대, 기아차 일부 포함
현대글로비스 사고 선박…美브랜드 4000여대, 기아차 일부 포함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9.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글로비스 소속 대형 자동차 운반선 '골든레이호'가 8일(현지시간) 미국 남동부 조지아주 브런즈윅 항의 내항에서 외항으로 현지 도선사에 의해 도선되던 중 선체가 옆으로 기울었다. 이후 선체에 불이 붙는 사고가 발생했다. 선박에 승선한 24명 가운데 20명이 대피하거나 구조됐다. 20명은 한국인 6명, 필리핀인 13명, 미국 도선사 1명이다. 그러나 나머지 4명은 구조되지 않았고, 이들 4명은 모두 한국인으로, 선박 기관실에 있는 것으로 당국은 보고 있다. (미 남동부 해안경비대 트위터 캡처) 2019.9.9/뉴스1


미국 동부해안에서 전도 사고가 발생한 현대글로비스 소속 대형 자동차 운반선에 실린 4000여대의 차량 중 상당수는 미국에서 생산된 글로벌 메이커들 차량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 제품은 없었으며 기아차 차량은 일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9일 외교부와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 8일 오전1시40분(현지시간)쯤 현대글로비스 소속 PCC 골든레이호(GoldenRay)가 미국 조지아주 브런즈윅 항구로부터 11.6㎞ 거리의 해상에서 선체가 기울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배에는 24명이 타고 있었는데 현재까지 한국인 선원 6명, 필리핀 선원 13명, 미국인 도선사 1명 등 20명이 구조됐다. 나머지 4명은 모두 한국인으로 기관실에 있는 것으로 확인돼 미국 해안경비대가 구조 작업을 진행 중이다.

골든레이호는 지난 2017년 건조된 7만t급 자동차 운반선으로 한번에 7000대 안팎을 운반할 수 있다. 사고 당시 차량 4000여대가 선적됐으며, 해당차종은 글로벌 완성차 메이커의 미국 현지 생산 물량으로 추정된다. 국내 완성차 브랜드는 기아차 물량이 일부 섞여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운송피해 규모는 단순 산술해 조 단위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다만 해운사가 운영하는 선박은 선체 및 선적 화물에 대한 보험이 가입돼 있어 선박 사고 발생 시 해운사에 재무적 손실은 적을 것이란 분석이다.

강성진 KB증권 연구원은 "선박 운영 공백에 따른 선박 스케줄 조정 등으로 일시적 매출 손실이 발생할 수는 있다"며 "이는 대체선박 확보 등에 따라 유동적"이라고 밝혔다.

현대글로비스는 인명구조에 집중한 뒤 향후 대체선박 등 대응계획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회사 관계자는 "인명구조가 가장 시급하다"며 "피해규모나 보상액, 대체선박 확보 여부 등도 인명구조가 먼저 완료된 뒤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