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사퇴' 서울대 오늘 3차 집회…"법무장관 자격 없다"
'조국 사퇴' 서울대 오늘 3차 집회…"법무장관 자격 없다"
  • 김한솔 기자
  • 승인 2019.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학교 학생들과 시민들이 지난달 28일 저녁 서울대학교 아크로계단에서 서울대 총학생회 주최 '제2차 조국 교수 STOP! 서울대인 촛불집회'를 열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는 서울대학교 학생들의 집회가 9일 세 번째로 열린다.


서울대 총학생회 '내일'은 이날 오후 6시 서울대 관악캠퍼스 아크로광장에서 '제3차 조국 교수 STOP! 서울대인 촛불집회'를 개최한다.

총학이 주도하는 조 후보자 사퇴 촉구 집회는 이번이 두 번째다. 앞서 지난달 23일 학생들의 자발적인 모임으로 500여명 규모의 집회가 처음 열렸고, 같은달 28일 총학이 이를 이어받아 8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집회가 열렸다.

이날 집회도 지난 집회와 마찬가지로 정치색 시비를 피하기 위해 학교 포털사이트·학생증·졸업증명서 등으로 서울대 구성원이라는 것이 인증된 사람만 참석할 수 있게 운영된다. 총학은 "특정 정당과 정치집단의 정치적 소비를 배제하기 위한 것"이라며 "집회 취지에 어긋나는 정치적 구호나 행동을 하면 퇴장당할 수 있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 사퇴 촉구 집회는 조 후보자 딸 조모씨(28)의 입시부정 의혹을 포함한 각종 의혹이 불거지면서 촉발됐다. 조 후보자가 교단에 섰던 서울대뿐 아니라 딸 조씨가 학부를 졸업한 고려대도 세 차례 집회를 열었다.

조 후보자는 지난 2일 국회 인사청문회가 무산되자 밤을 새워서라도 해명하겠다며 기자간담회를 열었고, 6일에는 여야 합의 끝에 청문회가 열렸지만 같은날 검찰은 조 후보자의 아내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동양대 표창장을 조작했다는 혐의(사문서 위조)로 기소했다.

이런 가운데 서울대학교 학보사 대학신문이 7일 발표한 바에 따르면 조 후보자 임명에 대해 학부 재학생 전원(1만774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644명의 유효 응답자 중 70% 이상이 임명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 총학은 지난 5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임명 반대 기자회견'을 열고 "조 후보자에게는 법무부장관 자격이 없다"며 후보자 사퇴를 강력하게 촉구하기도 했다.

서울대 학내 커뮤니티에서는 지난달 23일 첫 집회 이후 총학이 조 후보자를 규탄하는 움직임에 동참하지 않는다는 비판이 제기된 바 있다.

이에 서울대 총학은 지난달 26일 "(조 후보자가) 후안무치의 태도로 일관한다"며 조 후보자를 비판하는 입장문을 낸 것을 시작으로 지난달 28일 두 번째 집회를 주최하는 등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한편 조 후보자의 임명 여부는 이르면 이날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